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로부부' 함소원 "'♥진화' 게슴츠레 눈뜨면 나를 번쩍 들어 옮겨"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7: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함소원이 '애로부부'에서 19금 입담을 뽐냈다.

함소원은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출연했다.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에 대해 털어놨다.

함소원은 "남편이 연하면 덜 늙냐"는 이상아의 질문에 "아무래도 해 지면 행복해진다"고 답했다.

이용진이 "저희 프로그램 애청자라던데 남편 진화와 같이 시청하신 적 있냐"고 묻자 함소원은 "해가 지면 저희가 많이 바빠서…"라며 함께 프로그램을 시청한 적이 없는 이유를 에둘러 밝혔다.

이상아는 "아침에 재방송도 하는데"라며 웃었지만 함소원은 "아침에도 가끔 바빠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함소원은 "항간에는 '남편 진화씨가 떠났다'는 등의 불화설이 있다"는 홍진경에 말에 "저도 대답하기 굉장히 어려운 부분"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함소원은 "애로일 때도 있고 에로일 때도 있다"면서 "왜냐면 저희는 불화가 낮에 자주 있다. 근데 밤에는 불화가 없어지기도 한다. 낮과 밤을 따로 할 수도 없고, 낮에는 불화고 밤에는 에로"라고 말했다.

함소원은 18살 연하 남편 진화 자랑도 이어갔다.

함소원은 연하 남편과 살면 좋은 이유로 "일단 파이팅이 넘친다. 쌩쌩하다"며 남편 자랑을 했다.

"18살 연하와 사는 기분을 얘기해달라"며 부러워하는 홍진경에게 함소원은 웃으며 "이런 기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의 부부관계에 대해서도 고백했다.

함소원은 '부부관계가 잘 맞냐'는 말에는 "남편과 맞춰가려고 운동을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다"고 센스있게 답했다.

이어 '주로 누가 리드하냐'는 질문에는 "누가 먼저라기보다 제가 슬립 가운을 입고 게슴츠레하게 눈을 뜨면, 젊어서 그런가 눈치가 아주 빠르다. 가운을 슬쩍만 내려도 남편이 알아서 은근슬쩍 와서 저를 번쩍 들어 옮긴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