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좀비탐정' 최진혁, 미스터리 과거 실마리 드러났다…불붙은 전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8: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S 2TV '좀비탐정' © 뉴스1
KBS 2TV '좀비탐정'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좀비탐정' 최진혁의 미스터리한 과거의 실마리가 드러났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극본 백은진/ 연출 심재현) 3회에서는 탐정 신분을 얻은 김무영(최진혁 분)의 미스터리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 심상치 않은 과거까지 암시되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앞서 2회에서는 우연과 오해로 엮이기 시작한 김무영과 공선지(박주현 분)의 묘한 관계가 안방극장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좀비와 인간으로 이루어진 '수사 콤비'가 결성되며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졌다.

먼저 공선지에게 합의금을 받으려 했던 김무영은 초췌한 몰골에서 느껴지는 공선지의 짠내에 포기를 결심했다. 그러나 백수가 된 공선지가 그에게 질척거리기 시작했고, 두 사람 앞에 거액의 사례금과 함께 딸을 찾아달라는 강고은(박선영 분)이 등장해 새로운 변화를 맞이했다. 일확천금의 기회에 공선지는 합의금을 일해서 갚겠다는 제안을 했고, 얼떨결에 김무영이 받아들이며 상상을 뛰어넘는 조합이 결성됐다.

강고은의 집에서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한 공선지는 전직 시사 고발 프로그램 작가다운 내공을 발휘해 검색기록과 SNS를 파헤쳐 딸 김윤주(권영은 분)가 단식원에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지체 없이 그곳으로 향한 김무영은 자신을 대신해 주저 없이 단식원 안으로 들어가는 공선지를 보자 "개똥도 약에 쓸 때가 있다더니"라며 흡족한 미소를 지어 깨알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그러나 알 수 없는 이유로 공선지가 거절당하자 결국 김무영이 단식원으로 들어가게 되었고, 챙겨온 BB크림과 생닭을 빼앗겨 고난을 예고했다.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우여곡절을 겪은 뒤, 배고픔에 못 이겨 밖으로 향한 김무영이 단식원의 실체를 알아채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숨겨진 공간에서 사이비 종교 활동 중인 광경을 포착한 것이었다. 이어 도망친 김무영이 숨어있는 캐비닛을 신도들이 연장으로 내려치기 시작하자, 미스터리한 과거의 기억이 뇌리를 스친 듯 "나 살해당한 거였어?"라고 독백해 진땀 유발하는 엔딩을 만들어냈다.

이처럼 ‘좀비탐정’은 긴장감 가득한 수사 스토리와, 코믹하면서도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한 배우들의 열연으로 '좀비 라이프'에 완벽히 몰입하게 했다. 과연 두 사람은 무사히 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지, 미스터리 좀비 김무영의 진짜 정체는 무엇일지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좀비탐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