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이&로우]"지엔씨에너지, 전방산업 고성장으로 실적 가시성 상향" -이베스트투자증권

방송
  • 이대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8: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등 전방산업이 고성장 하면서 지엔씨에너지 실적 가시성도 상향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조은애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9일 지엔씨에너지 기업분석 보고서를 통해 "IDC 및 R&D 센터로 비상발전기 매출액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19년 기준 지엔씨에너지의 IDC와 R&D 센터향 비상·상용 발전기 매출액은 362억원(+29% yoy)으로 매출액 비중은 22%를 기록했다. 2020년 상반기에는 전년도 연간 매출액 수준인 336억원(+49% yoy)을 달성하면서 매출액 비중이 55%로 높아졌다.

최근 완공한 '하이퍼스케일' 급의 IDC센터 시공이 마무리 되면서 매출액 188억원(단일물
량 기준 국내 최대규모의 가스터빈 발전기 수주)이 반영됐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조 연구원은 "최근 데이터센터의 스케일은 클라우드, AI 등 서비스가 활성화됨에 따라 고집적, 고효율의 대규모 하이퍼스케일 급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데이터센터는 1년 365일, 24시간 중단 없이 운영되어야 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매우 중요하며, 이 같은 트렌드에 따라 동사의 단일 수주규모도 꾸준히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올해 지엔씨에너지 매출액이 1,900억원(IDC향 발전기 매출액 507억원, +40% yoy)을 넘고, 영업이익은 100억원 수준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연간 매출액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조 연구원은 "최근 네이버, 카카오, LG U+, NHN, MS, 디지털리얼티 등 국내외 대기업들이 연이어 대규모 IDC 건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며, IDC 센터 발전기 분야에서 M/S 70%를 점하고 있는 동사의 시장 우위가 지속된다고 가정할 경우 2021년은 16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