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약사단체, '한약학과 폐지 반대' 성명…"한약사 불법 근절부터 해야"

머니투데이
  • 왕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10: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약사단체, '한약학과 폐지 반대' 성명…"한약사 불법 근절부터 해야"
실천하는약사회, 약국개국을준비하는모임 등 약사단체들이 대한약사회의 한약학과 폐지 추진에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반대 성명을 발표하는 등 한약학과 폐지가 아닌 한약사의 불법행위 근절부터 해야 한다고 대한약사회에 촉구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실천하는약사회는 최근 성명을 내 "약사가 아닌 직능의 존폐여부를 거론하는 것 자체가 월권행위"라며 "공론화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모바일 전자투표 등을 통해 약사회원들의 의견을 물었어야 했다"고 대한약사회를 비판했다.

실천하는약사회는 "약사들은 한약학과 폐지를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한약사들의 불법 행위 근절을 원한다"며 "100방 한약조제를 전문적으로 하는 한약국을 운영하는 한약사들과 한약과 한약제제의 연구개발에 힘쓰는 한약사들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원칙대로 현행법상 불법인 한약사의 비한약제제 무면허 판매행위를 규제하라"고 촉구했다.

실천하는약사회는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이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 근절을 공약한 만큼 이를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통합약사라는 말을 한약학과 폐지라는 말로 용어만 바꿔 현혹하지 말라. 일단 '한약학과 폐지'라는 운을 띄운 후 기존 한약사들의 반발이 너무 심해 어쩔 수 없이 약사 면허를 부여해야겠다는 속셈은 이미 다들 아는 기정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면허는 물건처럼 사고 파는 거래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교육과정이 엄연히 다른 현재 6년 학제의 약사 면허와 4년 학제의 한약사 면허에 동일한 약국개설권을 주는 것은 형평성과 공정성에 위배된다"고 밝혔다.

이어 "약국과 한약국의 완전한 분리를 통해 국민의 약국선택권을 보장하고 면허에 기반을 둔 약업질서의 구축과 각 면허의 전문화를 보장하라"며 "약사법에 규정된 한약사들의 직능을 존중하고 법과 원칙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고 대한약사회에 촉구했다.

약국개국을준비하는모임도 성명을 통해 "한약학과 폐지 후 약학과 정원으로 흡수하려는 정황이 포착됐다"며 "국민 건강을 훼손하는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와 약사행세에 대한 위법행위 척결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올바르지 못한 방법으로 한약사 문제를 해결하려는 김대업 약사회장에게 심각한 우려와 분노를 표명한다"며 "약사를 대표하는 대한약사회와 수장인 김대업 회장은 약사 권익에 대해 올바른 행보를 보이지 않으면 회장 불신임 운동과 더욱 분명하고 강력한 투쟁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