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웨이 제재에 LGD 스마트폰 OLED 中BOE 넘는다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1 13: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 4분기 BOE 점유율 반토막…애플·삼성 거래 당장 어려워 타격 계속될 듯

화웨이 제재에 LGD 스마트폰 OLED 中BOE 넘는다
미국 정부의 중국 화웨이 제재가 스마트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공급하는 한국 디스플레이 업계에 호재가 될 전망이다. 화웨이를 등에 업고 무섭게 성장해온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BOE가 올 4분기부터 점유율 급락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1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 4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용 OLED 시장에서 BOE는 점유율(매출 기준) 6.9%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BOE는 지난 2분기와 3분기 각각 17.1%, 13.7%의 높은 점유율을 보였는데, 4분기엔 절반 수준으로 추락하는 셈이다.

이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영향 탓이라는 분석이다. 3년 전만 해도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독무대였다. 그러나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LCD(액정표시장치) 시장에 이어 OLED 시장을 강화하며 독주 상황은 달라졌다.


화웨이 제재로 삼성·LGD 점유율 상승


특히 중국 1위 디스플레이 업체인 BOE 성장이 돋보였다. BOE는 화웨이의 제1 공급사라는 강점을 살려 스마트폰용 OLED 시장에서 삼성에 이어 2위 자리를 굳혔다. 그러나 화웨이 제재로 이런 상황은 또 다시 반전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번 미국의 화웨이 제재 최대 피해자는 BOE라는 말이 나온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15,750원 상승50 -0.3%)는 즉각적인 반사이익이 기대된다. 옴디아에 따르면 올 4분기 삼성디스플레이의 스마트폰용 OLED 시장 점유율은 77.9%로 예상된다. BOE가 점유율을 크게 늘린 올 2~3분기에 삼성디스프레이의 점유율이 각각 66.6%, 70.8%로 주춤한 반면 화웨이 제재가 영향력을 발휘한 4분기에는 강하게 치고 오르는 모습이다.

LG디스플레이도 4분기 점유율이 증가할 전망이다. 이 시장에서 지난해 4.8% 점유율로 BOE에 뒤진 3위를 기록한 LG디스플레이는 올 들어 점유율이 꾸준히 올랐다. 특히 애플 아이폰12에 2000만대 분량을 공급하면서 이 매출 효과가 3분기부터 반영돼 본격적인 상승 흐름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위기의 BOE, 삼성·애플 등 대형 고객사 공급망 뚫기 사활


BOE는 최대 매출처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내년 상반기에 끝날 경우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 대비 6700만대 감소할 수 있고, 내년 말까지 제재가 이어지면 감소폭은 1억5200만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BOE는 고객 다변화에 사활을 걸고 있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삼성전자가 내년에 출시할 갤럭시S21 납품을 시도했으나 삼성디스플레이에 밀렸다. 애플의 문도 계속 두드리고 있지만 아직 거래가 성사되지 못했다.

BOE는 애플 전용 라인이 있는 B11이 안정화 문제로 승인을 얻지 못하자 B7로 재도전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BOE가 애플의 테스트를 통과하면 아이폰12의 후속 물량이나 리퍼폰 물량을 할당받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 리스크로 인해 애플 공급사로 낙점되긴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4분기 BOE와 한국 업체들의 희비는 결국 애플 물량을 수주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 갈렸다"며 "BOE로선 오포나 비보 같은 중국 업체들의 물량을 늘리며 장기적으로는 대형 공급사인 애플과 거래를 성사하는 데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