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반복되는 수해 예방'…충북권역 댐 홍수기 제한수위 낮춰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11: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충북발전연구원 재난안전연구센터 '집중호우 대응 방향' 제안

대청댐이 8년 만에 수문 6개를 모두 개방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2020.7.26/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청댐이 8년 만에 수문 6개를 모두 개방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2020.7.26/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영동=뉴스1) 장인수 기자 = 기후 환경 변화로 발생하는 수해 예방을 위해 홍수기 관련 댐 규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북발전연구원 재난안전연구센터(재난안전센터)는 최근 발표한 '충북의 집중호우 피해 현황 및 대응 방향' 연구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재난안전센터는 "대부분 댐이 집중호우 때 조절 여유가 없어 과다 방류로 인해 수해 발생이 되풀이되고 있다"며 "지역개발 상황을 고려해 제한 수위를 낮추고 농업용수 등 이수 공간의 조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댐 안전문제 때문에 설계 과정에서 정한 뒤 바꿀 수 없는 계획홍수위와 달리 홍수기 제한수위 조절은 가능하다"며 "충북권역 댐의 홍수기 제한수위를 기후 변화에 맞게 낮출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재난안전센터는 "용담댐은 2001년 준공했지만 설계는 1990년부터 이뤄졌다"며 "다른 댐에 비해 홍수조절 공간이 여유가 있지만 지난달 집중호우 당일 전부터 홍수기 제한수위를 넘긴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재난안전센터는 용담댐과 대청댐 등 댐 긴급 방류에 따른 수해를 예방하기 위해 댐 관리자와 지역 주민 간 상생 협의체를 마련해야 한다고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