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근혜, 옥중에서 맞는 네번째 한가위…합동차례 참여 안할듯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1 09: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 및 치료를 받기 위해 지난해 9월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들어서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 및 치료를 받기 위해 지난해 9월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들어서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네 번째 추석을 맞게 됐다. 합동 차례 등 교정행사가 진행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서울구치소 등 전국 53개 교정시설은 이날 추석을 맞이해 다양한 교화행사를 진행한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면 행사를 대폭 줄이고 효도 편지·선물보내기 등 비대면 행사가 다수 이뤄진다.

추석 당일 아침에는 수용자 합동 차례도 이뤄진다. 마찬가지로 코로나19의 여파로 참여 인원을 최소화(기존 대비 60%)하고, 마스크 착용 및 2m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상황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각 교정시설에서 진행되는 행사는 참가 희망을 밝힌 수용자만 참여하게 된다.

박 전 대통령은 교정시설 차원의 행사에는 함께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구치소에서 운동을 포함해 모든 것을 홀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유영하 변호사와의 변호인 접견을 외에 외부인을 만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다른 일반 수용자들과 마찬가지로 오전 6시30분에 기상해 아침 점호를 받고 오전 7시 아침식사를 한다. 아침에는 기존 식단 대신에 떡국이 제공된다. 명절을 맞이해 점심식사 전 특식도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서울구치소는 추석 당일 수용자 전원에게 현미모듬강정을 특식으로 나눠준다. 특식 메뉴는 영양사가 1650원을 기준으로 5~6개 메뉴를 추린 뒤 설문조사를 통해 정해진다. 이후 점심에는 소고기해장국과 떡볶이, 저녁에는 동태찌개와 볼어묵조림 등 식사가 제공된다.

교도소·구치소에서 따로 특선영화를 송출하지는 않는다. 법무부 교정본부는 지난 8월부터 휴일(법정 공휴일 포함)에는 전면 생방송을 실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용자들은 연휴 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각 수용거실에서 KBS와 MBC, SBS 등 지상파 생방송을 시청한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어깨 관절 부위를 덮고 있는 근육인 회전근개가 파열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다. 어깨 수술을 받고 재활치료를 해오다 지난해 12월 구치소에 재수감됐다. 박 전 대통령 측근 인사는 "(최근까지도) 박 전 대통령이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7월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뇌물 혐의에 대해 징역 15년과 벌금 180억원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추징금 명령은 총 35억원이 내려졌다. 그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2심에서 징역 25년과 벌금 200억원을, 특활비 사건으로 2심에서 징역 5년과 추징금 27억원을 선고받았다. 새누리당 공천 개입 사건으로는 징역 2년을 받았는데, 상고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