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당신의 노후, 30살에 결정된다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023
  • 2020.09.30 1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당신의 노후, 30살에 결정된다
'안락한 노후는 30살에 이미 결정된다'.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가 2019년 12월 현재 일정수준 금융자산을 보유한 30~55세 남성을 대상으로 조사해 내린 결론이다. '일정수준'이란 60세부터 기대여명까지 현재의 소비생활을 유지한다는 전제 아래 이를 충족시킬만한 금융자산을 보유한 사람을 말한다.

50세~64세 퇴직자들이 답한 충분한 노후자금은 평균 6억8000만원.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30세부터 차곡차곡 준비해야 한다. 이를 준비하는 30~34세의 평균 금융자산은 6000만원. 준비 없는 동년배들보다 1000만원 정도 많다. 35~39세는 1억1000만원을 보유, 차이는 5000만원이었다.

40대 들어서부터는 얘기가 달라진다. 40~44세부터 금융자산이 준비된 쪽은 2억원, 그렇지 않은 쪽은 8000만원으로 1억2000만원까지 벌어졌다. 이런 식으로 50~55세에 이르면 3억9000만원 대 1억2000만원으로, 2억7000만원 차이가 났다.

주택연금 수입은 상당한 도움이 된다. 60세 이후 부동산에서 월 65만원을 확보한다고 가정하면 50~55세의 필요 금융자산은 3억9000만원에서 2억2000만원으로 1억7000만원 줄일 수 있다고 추산했다.

그렇다면 금융자산을 기준으로 자신은 몇 점일까? 센터는 월 278만원을 소비하는 평균 소득자(월 300만~500만원) 기준으로 △40~44세 1억원 △45~49세 2억3000만원 △50~55세 3억1000만원을 보유해야 100점이라고 정리했다. 여기에 은퇴 전까지 월 58만원씩 꼬박꼬박 저축해야 한다고 봤다. 이때 퇴직연금으로 회사에서 매월 32만원을 보태면 직·간접적으로 저축하는 돈은 90만원이 된다.

이런 식으로 월 65만원씩 주택연금을 탈 수 있는 100점짜리 40~44세 남성은 국민연금(137만원)과 주택연금을 제외하고 부족 생활비 76만원을 만들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는 이미 금융자산이 5000만원 넘게 있고 월 39만원을 저축하고 퇴직연금으로 회사에서 32만원까지 쌓는다. 5만원을 추가하면 된다.

월 500만~800만원 사이 40대 초반 중상위 소득자가 403만원 소비력을 유지하려면 국민연금 예상액 제외 부족 생활비 238만원을 만들기 위해 2억3000만원 금융자산에 월 95만원을 저축하며 퇴직연금도 53만원씩 꼬박꼬박 들어와야 한다. 금융자산의 17%를 주식이나 부동산 펀드에 투자해야 한다.

월 800만원 이상 버는 상위 소득자의 월 소비액은 655만원. 국민연금을 제외한 489만원을 만들기 위해 150만원 저축에 퇴직연금 125만원, 5억5000만원 자산의 10%를 주식, 부동산 펀드에 투자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센터 관계자는 "소비지출이 같아도 예적금으로 운용할 때는 미리 더 많은 돈을 저축해야 하는 반면 금융투자자산에 할애해 돈을 굴리는 경우 예금만 있을 대보다는 저축액이 작아도 된다"며 "앞으로 기대할 수 있는 수익률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