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IPO 빅3' 다잡은 한투증권…수수료 '200억 잭팟' 터졌다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15: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PO 인수수수료로 200억 넘게 벌 듯

한국투자증권 본사
한국투자증권 본사
한국투자증권이 올해 IPO 시장을 뜨겁게 달군 대어 빅3(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모두의 상장 주관을 맡으면서 IPO 강자임을 입증했다. 벌써 IPO주관 수수료만 150억원이 넘는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올 들어 총 9개 회사를 상장시켰다. 상반기에는 서남 (2,940원 상승5 -0.2%)과 에스엠씨생명과학을, 하반기에는 SK바이오팜 (160,500원 상승5500 3.5%)을 시작으로 신도기연 (20,900원 상승50 -0.2%), 티에스아이 (12,550원 상승150 1.2%), 솔트룩스 (36,100원 상승400 -1.1%), 더네이쳐홀딩스 (42,550원 상승150 0.3%), 카카오게임즈 (46,400원 상승1650 3.7%) 상장이 줄을 이었다.

다음달 15일 상장 예정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도 NH투자증권과 함께 공동 대표 주관사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IPO 시장 대어로 꼽힌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곳 모두에 주관사로 이름을 올린 것은 한국투자증권이 유일하다. 올해 코스닥 IPO 시장의 스타인 카카오게임즈를 상장시킨 것이 경쟁자인 NH투자증권을 앞지르는 차별화 포인트로 작용했다.

특히 카카오게임즈는 한국투자증권의 실적에도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카카오게임즈의 인수 수수료는 기본수수료 1.2%에 성과수수료 1.0%를 더해 총 2.2%다. 인수대가로 한투증권이 벌어들인 금액은 52억원이다. 공동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도 약 30억원을 받았다.

오는 15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올해 상장 예정인 기업들도 아직 남아있다. 한국투자증권이 IPO 주관을 맡은 회사 중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기업은 티앤엘, 바이브컴퍼니(구 다음소프트), 센코, 파나시아, 모비릭스 등이 있다.

상장이 확정된 빅히트까지 포함해 한투증권이 벌어들인 인수 수수료는 현재 151억5200만원 정도다. 이들 기업이 연내 상장을 마친다면 한투증권의 올해 인수수수료 수입은 200억원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장 주관 계약을 맺은 기업 중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심을 청구해놓은 상태인 곳도 8곳이다. 통상 상장예비심사 기일이 45영업일인 것을 고려하면 연내 상장하는 기업이 더욱 늘어날 수도 있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주관 건수와 인수 금액 기준 올해 IPO 실적 1위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양질의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부터 대형기업까지 다양한 업종과 규모의 기업을 상장주관하면서 노하우가 축적된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