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의힘 "퍼즐 맞춰진다…文정부, '옥토버 서프라이즈' 준비하는 듯"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16: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시스]해경이 28일 오후 인천 소청도 인근 해상에서 해앙수산부 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사고와 관련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해양경찰청 제공) 2020.0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해경이 28일 오후 인천 소청도 인근 해상에서 해앙수산부 공무원 북한 총격 사망 사고와 관련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해양경찰청 제공) 2020.09.28. photo@newsis.com
국민의힘은 29일 "퍼즐이 맞추어 지는가. 왜 한 대한민국 공무원의 숭고한 생명이 우리 정부에게 계륵 같은 취급을 받았는지 실마리가 풀리는 듯하다. 바로 ‘종전선언’"이라고 주장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금 정권은 종전선언에 ‘올인’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배 대변인은 그 근거로 "첫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비난을 무릅쓰고 종전선언을 수정 없이 밀어 붙였다. 둘째, 민주당은 국회에서 종전선언 촉구결의안을 야당의 반대에도 파죽지세로 몰아간다. 셋째, 우리 외교라인 핵심들이 워싱턴에 종전선언을 인준 받으려 앞 다투어 가고 있다"는 점을 제시했다.
배 대변인은 "종전선언에 가장 큰 걸림돌은 북한의 군사도발"이라며 "그래서 정부는 이번 총격피살 사건을 애써 월북이라고 규정하며 외면하고 싶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북한이 그토록 열망하는 종전선언을 매개로 북미회담, 즉 ‘옥토버 서프라이즈’를 추진하고 있는 듯하다"며 "때문에 정부가 북한과 조율해 북측의 사과와 우리 측의 곧 이은 답례 등 매끄러운 시나리오를 이어간다는 추측도 힘을 얻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 측의 낌새도 없지 않다. 두 차례 북미회담의 사전 조율사였던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10월 초에 방한하기 때문"이라며 "북미회담은 이미 두 번 실패했다. 비핵화는 사실상 북한의 고려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 대변인은 "세 번째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트럼프와 김정은이 각각의 상황 타개를 위한 ‘쇼타임’일 따름"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비핵화 없는 북미대화는 허상이다. 허상을 좇느라 우리 국민의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것인가. 정부는 앞으로도 그럴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의 이해하기 힘든 엿새가 '단 한 번의 단호한 결정을 위한 고심의 시간'이라 했다"며 "지금까지 도대체 무슨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는 것인가. '한반도의 위기관리를 위한 시간'이었다고 했다. 국민적 분노를 무마시키기 위한 엿새가 아니었나"라고 힐난했다.

배 대변인은 "그는 간디의 말을 소개했다.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바로 길' 이라고 했다"며 " 맞는 말씀이다. 그렇지만, 그 길이 무고한 한 사람이 총살되고 불살라진 길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 박종진
    박종진 free21@mt.co.kr

    국회를 출입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해 밀알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