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sia마감]막말 난무 美대선 토론에 증시도 '혼란'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30 16: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시아 주요 증시가 30일 혼조세다. 현지시간으로 29일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후보와의 첫 TV토론회가 막말이 난무한 혼란으로 끝나면서 시장도 혼란에 빠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일본 증시는 오전만해도 0.1~0.4%대 하락세를 보이다가 오후들어 낙폭이 확대됐다.

닛케이225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5% 하락한 2만3185.12에, 토픽스지수는 1.97% 떨어진 1625.49에 거래를 마쳤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TV토론회에서 상대적으로 바이든 후보가 우세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바이든의 증세 계획에 증시가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설명했다.

오전만 해도 0.45% 가량 상승세였던 중국 증시도 오후들어 하락 반전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대비 0.2% 떨어진 3218.05에 장을 마감했다.

중국 증시는 이날 중국의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예상치를 상회하는 51.5를 기록하는 호조세를 보였음에도 낙폭을 키웠다.

페퍼스톤그룹의 크리스 웨스턴은 블룸버그통신에 “이날 토론에서 한가지 확실했던 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이를 승복하지 않겠다고 한 것”이라면서 대선 이후에도 시장이 요동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대선이 논란으로 불거질 조짐을 보이면서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분석했다. 앞으로 당분간 변동성이 큰 장이 지속될 수 있다는 예상이다.

반면 대만 자취엔지수는 이날 0.38% 오른 1만2515.61에 거래를 마쳤고, 홍콩 항셍지수는 현지시간 오후 3시10분 기준 전장도바 0.91% 오른 2만3486.43을 기록 중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