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접종 안했다'던 상온유통 백신, 이미 1362명이나 맞았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30 20: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접종 사업이 일시 중단된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시민들이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2020.09.2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접종 사업이 일시 중단된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시민들이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2020.09.23. yesphoto@newsis.com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의 ‘상온 노출’ 사건으로 국가예방접종 사업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백신을 맞은 사람이 136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청은 당초 ‘접종자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사가 진행될수록 105명→224명→324명→407명→873명→1362명으로 접종자가 늘어나고 있다. 백신 관리망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과 함께 방역당국을 향한 불신감이 깊어진다.

30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현재 상온 노출 여부를 조사 중인 정부조달 백신 물량을 접종한 건수는 28일 기준 전국 15개 시도 1362건이다. 전날 발표한 14개 시도 873명에서 489명이나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326건으로 가장 많고 경기 225건, 인천 213건, 경북 148건, 부산 109건, 충남 74건, 서울 70건, 세종 51건, 대구 46건, 광주 40건, 전남 31건, 대전·경남 각 10건, 제주 8건, 충북 1건 순으로 나타났다.



긴급중단 공지 후에도 예방접종 실시한 의료기관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독감 백신 유통 과정 문제로 정부의 무료접종 사업이 일시 중단된 23일 서울 한 병원에 독감 백신 소진으로 접종을 잠시 중단한다는 안내문구가 보이고 있다. 2020.09.23.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독감 백신 유통 과정 문제로 정부의 무료접종 사업이 일시 중단된 23일 서울 한 병원에 독감 백신 소진으로 접종을 잠시 중단한다는 안내문구가 보이고 있다. 2020.09.23. myjs@newsis.com
앞서 질병관리청은 국가조달 백신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이 백신 배송 과정에서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는 제보를 받고 지난 21일 밤 예방접종을 전면 중단했다.

하지만 질병청의 접종 중단 공지 이후에도 이를 지키지 않은 의료기관이 다수 적발됐다. 백신 접종 시기를 보면 국가예방접종 사업 시작 전인 21일 이전 접종이 868건(63.7%), 공지 직후인 22일에는 315건(23.1%) 접종이 이뤄졌다.

사업이 시작되기도 전과 중단공지가 이뤄진 21~22일에만 1183건(86.8%)이 접종됐다는 얘기다. 이후 23일에는 9건, 24일 8건, 25일 128건, 26일 26건, 28일 8건 등 179건의 접종이 확인됐다.

특히 인천 지역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25일 정부 지침을 어기고 입원환자 233명 중 122명에게 정부 조달 물량의 백신을 맞힌 사실이 확인됐다.

다만 해당 병원에 공급된 백신은 신성약품의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인 디엘팜이 별도로 공급한 물량으로 확인됐다. 질병청은 백신 보관 적정 온도인 2~8도를 유지했는지 조사한 결과 입·출고와 운송 등의 과정에서 적정 온도가 유지됐던 것으로 파악했다.



백신 접종자 중 3명 사망…“기저질환 악화 때문”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일부 인플루엔자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는 초유의 사태로 백신 무료 접종이 중단된 가운데 25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을 찾은 한 내원객이 유료로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2020.09.25.   jc4321@newsis.com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일부 인플루엔자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는 초유의 사태로 백신 무료 접종이 중단된 가운데 25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을 찾은 한 내원객이 유료로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2020.09.25. jc4321@newsis.com
인천 요양병원에서 백신을 접종한 122명 중 3명이 사망(26일 86세 여성, 28일 88세 여성, 29일 91세 여성)한 사실이 확인됐다. 질병청은 사망 사례에 대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사인을 논의했다.

질병청은 백신 접종으로 인한 요인 보다는 지병(기저질환) 악화에 따른 사망 사례로 판단했다. 해당 기관에서 접종한 다른 환자들에게서는 이상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질병청은 강조했다.

백신 접종 이후 신고된 이상 반응 사례는 4건이다. 질병청 관계자는 "첫번째 접종 부위 통증을 호소했던 사례는 증상이 호전됐다. 추가된 사례들은 접종 후 발열 1건, 오한·근육통 1건, 접종부위 멍이 들었음 1건으로 총 3건"이라고 했다.

한편 상온 노출 백신의 품질과 관련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검증 결과는 추석 연휴 이후 발표될 예정이다. 정부는 ‘백신관리 체계가 질병청-식약처-보건복지부로 나뉘어 있어 유통·관리에 혼선이 생길 수 있다’는 지적을 수용해 개선된 관리방안도 마련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