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그램 상속녀, '성 착취' 논란 美광신집단 연루…결국 쇠고랑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9,037
  • 2020.10.01 17: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넥시움 범행에 연루된 위스키 제조업체 '시그램'의 상속녀 클레어 브론프먼(오른쪽)이 지난해 4월 브루클린 연방법원을 떠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넥시움 범행에 연루된 위스키 제조업체 '시그램'의 상속녀 클레어 브론프먼(오른쪽)이 지난해 4월 브루클린 연방법원을 떠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적인 위스키 업체 시그램의 상속녀 클레어 브론프먼(41)이 여성들을 성노예로 착취하고 각종 불법 행위를 저지른 미국의 광신집단과 연루돼 징역형을 받았다. 그는 법정에서 "특권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광신집단에 대한 여전한 믿음을 드러냈다.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은 신용카드 사기 등의 혐의로 브론프먼에게 징역 6년 9월형과 50만 달러의 벌금(5억 8450만원)을 선고했다.

브론프먼은 광신집단 '넥시움(NXIVM)'을 돕기 위해 미국에 불법체류하는 이민자를 숨겨주고 사망한 사람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자금을 지원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여성 회원을 포섭해 단체 창립자와의 성관계를 알선한 혐의도 받는다.

이 같은 범행은 넥시움의 창립자 키스 라니에르(60)가 2018년 3월 사법당국에 체포된 후 드러났다. 라니에르는 자기계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정신적 지도자를 자처했으나, 실제로는 회원들을 노예처럼 부리고 여성들을 성착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넥시움 범행에 연루된 유명 여배우 앨리슨 맥이 지난해 4월 8일 브루클린 연방법원을 떠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넥시움 범행에 연루된 유명 여배우 앨리슨 맥이 지난해 4월 8일 브루클린 연방법원을 떠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넥시움 사태가 세간의 관심을 끈 것은 유명인사들이 라니에르의 범죄 행각을 도운 사실이 드러나면서다. 미국 드라마 '스몰빌'로 알려진 배우 앨리슨 맥은 여성 회원들을 포섭해 라니에르와 성관계를 알선한 혐의로 지난해 4월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특히 브론프먼은 넥시움의 이사회에서 활동하며 라니에르에게 수천만 달러를 지원해 운영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라니에르의 변호에 1300만 달러(151억 9700만원)를 지출하는 등 소송 준비를 돕기도 했다.

브론프먼의 변호사는 그가 넥시움의 가장 심각한 혐의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아 관대한 형을 선고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브론프먼의 건강이 좋지 않아 감옥에 있을 경우 코로나19에 취약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브론프먼과 같은 강력한 동맹이 없었다면 라니에르는 범죄를 저지르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그에게 중형을 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브론프먼은 법정에서 라니에르에 대한 여전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달 판사에게 제출한 서한에서 "넥시움이 내 인생을 더 나은 쪽으로 크게 변화시켰다"며 라니에르를 원망하지 않는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법정에 출석한 '넥시움 사태'의 피해자 중 한 명에게 "내가 실수했다"고 사과를 하면서도 "나를 위해 기도하는 사람들이 있어 특권을 누리고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궤변을 늘어놓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