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면 당기는 시간' 넉살, 강남 꺾고 우승…'매운 랍스터라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1 19: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BS '라면 당기는 시간' © 뉴스1
SBS '라면 당기는 시간'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넉살이 '라면 당기는 시간'에서 매운 랍스터라면으로 우승했다.

1일 오후 6시 40분에 방송된 SBS 추석특집 프로그램 '대국민 공유 레시피, 라면 당기는 시간'(이하 '라면 당기는 시간')에서는 붐 팀(김종민, 넉살, 오마이걸 승희)과 장성규 팀(강남, 박기웅, 오마이걸 비니)으로 나누어 라면 레시피 대결에 나섰다. 배우 김수미, 강영석 셰프, 정호영 셰프, 김윤상 아나운서가 심사위원으로 함께했다.

박기웅이 김종민과의 대결에서 '시골라면'으로 승리한 가운데 강남과 넉살의 대결이 이어졌다. 강남은 라면 레시피 개발을 위해 전국 라면 맛집들을 탐방했다. 강남은 전남 목포에서 삭힌 홍어로 만든 홍어라면을 맛봤다. 평소 삭힌 홍어를 좋아하는 강남이지만 열이 가해져 더 강해진 홍어 향에 당황하며 "좋아하는 사람만 먹을 수 있겠다. 생각보다 세다"고 평가했다.

이에 모두가 홍어라면을 맛보게 됐다. 스튜디오에 준비된 홍어라면에 모두 기대감을 안고 시식했다. 평소 홍어를 좋아하던 김수미, 승희는 홍어라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홍어를 먹지 못하는 김종민은 라면을 삼키지 못하고 고군분투하며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강남은 '백년손님'의 남재현 의사의 처가로 알려진 경북 울진군의 후포면 후포리를 방문해 이춘자 여사와 재회했다. 이춘자 여사는 강남을 위해 홍게로 끓인 라면을 대접하며 반가움을 더했다.

넉살은 SNS를 통해 다양한 라면 레시피를 수집해 정보를 모았다. 이어 딥플로우부터 코드 쿤스트, 우원재, 던밀스, 블랙을 맛 평가단으로 초대해 레시피 연구에 돌입했다. 넉살은 비빔라면을 이용한 라면 레시피부터 우원재 표 알리오 올리오 라면까지 맛보며 고심했다.

더불어 넉살은 던밀스가 공수해온 랍스터를 이용해 모두의 극찬을 자아내는 라면을 만들어 기대감을 안겼다.

SBS '라면 당기는 시간' © 뉴스1
SBS '라면 당기는 시간' © 뉴스1

강남이 준비한 라면은 '케요네즈라면'이었다. 강남은 "한번 먹으면 빠져나올 수 없고, 싸고, 쉽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강남은 새우와 다양한 채소를 더한 비빔라면 형식의 케요네즈라면을 완성했다. 심사위원들은 시식하기 전, 완벽한 비주얼에 놀라워했다.

강영석은 "에피타이저 느낌, 고급스러운 샐러드 맛이 난다"고 평가했고, 정호영은 라면 수프를 더한 것에 높은 점수를 주며 호평을 전했다. 강남을 긴장하게 한 김수미는 "상화야 너 시집 잘 갔다!"고 외치며 극찬했다.

넉살이 준비한 라면은 '매운 랍스터라면'이었다. 넉살은 가공된 랍스터 살과 영덕 대게장을 이용해 라면을 끓였고, 청양고추 맵기의 130배인 캐롤라이나 리퍼 페퍼 가루를 이용해 매운맛을 더했다.

김수미는 "맘대로 외출 못 하는 스트레스가 다 풀렸다"고 칭찬했다. 김수미에 이어 김윤상까지 "내가 찾던 라면이다"고 극찬하며 강남과의 대결의 열기를 더했다.

최종 결과, 넉살의 매운 랍스터라면이 몰표를 받아 강남에게 4:0으로 승리했다. 넉살은 "이번에도 졌다면 굉장히 팀의 체면이 구겨질 뻔했다. 모든 라면이 맛있어서 기분 좋은 승부였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SBS '라면 당기는 시간'은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 19)로 인해 눈물과 한숨이 깊어지는 요식업계 사장님들께 도움을 드리기 위해 넘사벽클라쓰 라면 레시피를 개발하는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