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춘다큐 다시 스물' 공유 "故 이언 안타까워…미친듯이 울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1 23: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 캡처 © 뉴스1
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공유가 '청춘다큐 다시 스물'에서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 스물 - 커피프린스 편'에서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에 출연했던 고(故) 이언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

먼저 "오늘이 어떤 날인지 아시냐"라는 질문에 김재욱은 "안다"고 답했다. 촬영날인 지난 8월 21일은 고 이언의 기일이었다. 김재욱은 "아까 VCR을 딱 보는데 형이 딱 나오니까 되게 이상하더라. 내가 알던 그 당시의 20대 중반 언이 형이 딱 나오니까"고 털어놨다.

출연진들은 고 이언에 대한 추억을 꺼냈다. 특히 공유는 "굉장히 남자다운 친구였다. 안타까운 건 '커피프린스' 이후에 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보여주지 못하고 펼치지 못해서 그게 너무 안타깝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당시 공유는 군대에서 소식을 들었다고. 공유는 "재욱이랑 둘이서 미친듯이 정신 못 차릴 정도로 관 앞에서 울었다. 우리끼리 만났을 때도 한동안 얘기를 안했다. 일부러. 얘기하면 너무 힘드니까. 세월이 많이 흘렀지만 생각하면 마음이 항상 아프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