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흥민은 달려야하는데… 타이밍보다 더 안타까운 '부상 부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2 06: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프린터형 공격수에 치명적인 햄스트링 부상

잘 나가던 손흥민이 하필 이때 부상을 당했다. 타이밍보다 안타까운 것은 부상 부위다.  © AFP=뉴스1
잘 나가던 손흥민이 하필 이때 부상을 당했다. 타이밍보다 안타까운 것은 부상 부위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손흥민(28)이 쓰러졌다. 가속 폐달을 밟으려던 차 부상에 발목 잡혔다. '프로 데뷔 이후 최고의 상승세'라는 수식이 나올 정도로 좋은 페이스를 보였기 때문에 '하필 이때'라는 아쉬움이 안팎에서 쏟아지고 있는데, 사실 타이밍보다 안타까운 것은 부상 부위와 형태다.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밤(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경기에서 빠졌다. 그에 앞서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기에 체력 안배를 위한 결정인가 싶었으나, 안타깝게도 부상 때문이었다.

뉴캐슬전이 끝난 뒤 조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그는 한동안 필드를 떠나 있어야한다"고 부상 소식을 전했다. 장기 이탈 가능성을 묻는 현지 기자의 질문에도 부정 없이 "그렇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9월14일 에버턴과의 EPL 개막전(0-1 패) 풀타임을 통해 2020-21시즌을 시작했다. 이후 9월18일에는 불가리아 클럽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차예선을 치렀다. 런던에서 불가리아까지 왕복 5300㎞에 달하는 장거리 원정길에서도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다. 이후에는 '원맨쇼'를 선보였다.

20일 사우샘프턴과의 EPL 2라운드서 손흥민은 홀로 4골을 터뜨리는 '크레이지 모드'를 발동해 5-2 승리를 견인, 가라앉았던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다시 북마케도니아 원정길에 올라 25일 스켄디야와 유로파리그 3차예선에 임했는데, 이때도 1골2도움으로 펄펄 날면서 3-0 완승을 견인했다.

사실 스켄디야 원정에서는 어느 정도 휴식이 부여될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예측도 있었다. 그런데 전망이 전혀 틀린 것은 아니었으나 휴식을 부여받은 이는 케인이었다. 손흥민은 스켄디야전에서 원톱으로 뛰다 후반 케인이 들어오면서 날개 공격수로 이동해 또 풀타임을 소화했다.

감독 입장에서 감이 가장 좋은 공격수를 제외시키는 것이 쉽지는 않은 결정이지만 결과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선택이 됐다. 힘들어도 힘들 줄 모르고 뛰던 손흥민은 27일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결국 탈이 났다. '2경기 5골2도움'이라는 눈부신 성과 때문에 '14일 간 5경기'를 치르고 있던 신체의 호소를 듣지 못한 결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벤치의 배려가 아쉽다.


공간을 활용하는 질주가 일품인 손흥민에게 햄스트링 부상은 안타까운 소식이다. © AFP=뉴스1
공간을 활용하는 질주가 일품인 손흥민에게 햄스트링 부상은 안타까운 소식이다. © AFP=뉴스1

공격수 손흥민의 스타일을 생각하면 부상 부위가 더 걱정이다. 손흥민은 공간 활용에 능한 스프린터형 공격수다. 순간적으로 끌어올리는 스피드가 발군이고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드리블 하는 능력도 갖췄으며 달리며 묵직한 슈팅을 구사할 수도 있다. 예를 찾는 것이 어렵지 않다.

지난해 12월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번리전에서의 '70m 질주 후 원더골'이 손흥민이라는 공격수의 장점이 잘 드러나던 장면이다. 커리어 첫 4골을 기록했던 지난달 20일 사우샘프턴이 마찬가지다. 토트넘은 케인이 다소 빠르다 싶을 정도로 찔러준 패스를 폭발적인 움직임으로 잡아낸 뒤 득점을 성공시켰다.

데드볼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는 등 정지된 상황에서도 존재감이 적잖고 양발을 잘 사용하며 이젠 공중볼 다툼도 경쟁력을 갖추는 등 다방면의 재주가 많은 손흥민이지만 역시 달릴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됐을 때 더 가치가 빛나는 유형이다. 때문에 에너지를 응축시켜 쏟아내야 할 근육 햄스트링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은 너무도 안타까운 일이다.

많은 전문가들은, 햄스트링 쪽에 부상이 발생했을 시에는 최소 2~3주, 상황에 따라 한 달 이상의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쏟아진 물을 다시 담을 수는 없는 법. 지금 가장 현명한 선택은 조급함 없이 치료에 집중하는 것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