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첫 대선 토론 뒤 후 지지율 격차 확대…트럼프 41%-바이든 54%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2 08: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AFP
첫 대선 TV토론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율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두 자릿수 차로 뒤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미 CNBC와 체인지리서치가 토론이 열렸던 지난 달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전국 유권자 925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오차범위 ±3.22%포인트) 결과 응답자의 54%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1%였다.

796명을 대상으로 한 1차 TV토론과 관련한 조사(오차범위 ±3.47%포인트)에서는 53%가 바이든 후보가 더 잘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았다는 응답자는 29%였다.

응답자의 45%는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에서 기대에 못 미쳤다고 했다. 바이든 후보가 예상보다 토론을 잘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는 11%다.

특히 조사 대상자의 77%는 1차 토론이 자신들이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느끼지 못하게 했다고 답했다.
첫 토론을 진행했던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는 이날 "그때(토론) 벌어진 일은 기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월리스는 "밥을 멋지게 잘 지어 놓았는데 솔직히 말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거기에 재를 뿌렸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토론에서 선거 결과에 대한 불복을 시사하고, 백인우월주의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 파장을 불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