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혼 소송 중인 아내 흉기 살해 60대 중국인 '징역30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3 1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News1 DB
© News1 DB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이혼 소송 중인 아내가 만남을 거부하자 아내의 집에 무단 침입해 흉기 등으로 무참히 찔러 숨지게 한 중국인 60대 남성에게 중형이 처해졌다.

인천지법 부천지원(제1형사부 판사 임해지)은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63·중국 국적)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4월 18일 오후 11시 3분쯤 경기도 부천시에 있는 자택에서 중국인 아내 B씨(61)를 흉기 등으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2015년 11월 아내 B씨와 혼인 신고를 한 후 2019년 11월 B씨가 외도를 한다고 생각하고 일상을 감시하기 시작했다.

A씨는 2020년 3월에는 친형 제사를 지내는 문제로 B씨와 말다툼을 하다 "중국에서 너 같은 거는 열 명도 쏴 죽인다"고 쏘아붙였고 이에 화가난 B씨는 결국 집을 나갔다.

A씨는 4월 아내 B씨가 "대한민국 체류기간 연장에 동의해 줄 테니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어 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A씨는 아내 B씨를 만나 법원에 협의 이혼 신청서를 제출한 뒤 "당신 명의의 집을 달라"고 요구했지만 아내 B씨로부터 거절당했다.

A씨는 재산을 한 푼도 받지 못한 채 이혼을 당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에 아내에게 수십차례 전화를 하고 아내의 집에 찾아갔지만, 아내가 만나주질 않자 지난 4월 18일 오후 11시 3분쯤 건물 외벽에 설치된 에어컨 배관을 타고 아내의 집 베란다로 침입해 아내를 살해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아내와 이혼절차를 진행하면서 아내가 집에 거주하지 못하게 하자 아내의 집에 무단 침입한 후 아내와 대화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내를 흉기와 주먹, 발로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살해했다"며 "범행 경위와 죄질이 매우 나쁘고, 범행 수법 또한 잔혹하기 이를 데 없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고인은 아내와 혼인생활이 사실상 파탄난 2020년 3월 이전에도 아내가 주변에 고통을 호소할 만큼 폭력적인 성관계를 고집했고, 아내가 성관계를 피하려고 하자 아무 근거 없이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 '죽이겠다'는 폭언을 자주했다"며 "범행 다음날 아내 시신을 뒷베란다에 옮겨 놓은채 범행도구를 버리고, 아내의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통장을 챙기고 인천, 부산 일대를 다니며 도주하다가 체포되는 등 피고인의 행태에서 부부의 연을 맺었던 사람에 대한 어떠한 존중과 연민도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점, 아내를 살해할 확정적인 의사를 가지고 이 사건 범행을 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