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공위성으로 해양쓰레기·괭생이모자반 잡아낸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해양수산부
/사진=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2B호가 '우주의 눈'으로 해양 관찰을 시작한다. 동북아지역 상공에 머물면서 해양쓰레기 등의 위치를 추적한다.

해양수산부는 5일부터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을 통해 천리안위성 2B호가 관측한 해양영상정보 제공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주변의 해양 및 대기 환경을 관측하는 정지궤도 위성이다. 적도상공 약 3만6000㎞ 고도에서 지구 자전과 같은 속도로 움직인다.

지난 2월 19일 남아메리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이후 약 8개월간 각종 성능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운영을 시작한다. 지난 7월에는 해양관측 자료 분석시설인 해양위성 운영동도 건립해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이번에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을 통해 국민에게 처음 공개하는 영상은 천리안위성 2B호에서 촬영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해양위성영상과 달 영상이다. 이 자료는 가공되지 않은 촬영 원본으로,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누리집에서 자유롭게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 국가기상위성센터, 국가환경위성센터 등 해양영상 정보를 업무에 활용하는 기관에는 별도의 통신망을 통해 직접 제공된다.

기존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성능이 대폭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는 천리안위성 2B호는 기존 관측자료(표층해류, 적조 등)외에도 해무, 저염분수 등에 대한 다양한 해양정보를 생산한다.

해수부는 내년부터 원본자료를 분석‧가공해 광범위한 영역의 해양쓰레기 분포, 괭생이모자반 이동경로, 적조 등 26종의 해양정보 산출물을 제공한다. 또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 정보를 검색포털누리집 등의 지도 서비스와 연계해 제공하는 서비스도 개시한다.

특히 위성자료 뿐만 아니라 국가해양관측망 등의 해양 관측정보를 융합해 해양에 특화된 표층수온 정보를 생산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해양 미세먼지 및 유류오염 탐지 등 해양현안 대응을 위한 위성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동식 해수부 국제협력정책관은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위성영상이 해양오염 및 쓰레기 투기, 어장환경 연구 등에 적절히 활용돼 국민들의 해양활동 증진에 적극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환경부는 이달 말 천리안위성 2B호의 대기환경 관측위성 영상을 첫 공개한 뒤, 검증과정을 거쳐 2021년부터 정식으로 서비스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노점상도 50만원 준다더니…"좌판도 사업자 등록하라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