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조짜리 방폐기금관리센터 '경주행'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5 15: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원자력환경공단이 운영하는 경주 방폐장 운영동굴과 건설동굴 입구. / 사진제공=원자력환경공단 제공
원자력환경공단이 운영하는 경주 방폐장 운영동굴과 건설동굴 입구. / 사진제공=원자력환경공단 제공
5조원 규모의 방사성폐기물관리기금을 관리하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기금관리센터가 서울에서 경북 경주로 이전한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달 25일 '제124차 이사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기금관리센터 이전계획(안)'을 확정했다.

방사성폐기물관리기금은 원자력발전과 산업체 등에서 발생하는 방사성폐기물을 관리하는데 필요한 재원 확보를 목적으로 2009년 설치했다.

주 수입재원은 방사성폐기물 발생자로부터 징수하는 사용후핵연료 관리부담금, 방사성폐기물 관리비용 등으로 구성한다.

지난해 말 기준 기금규모는 약 5조원에 달한다. 이중 중저준위방폐물, 사용후핵연료 관리 등 사업비와 원자력환경공단 운영경비 등을 제외한 3조4500원가량의 여유자금을 기금관리센터가 중단기 자산으로 관리하고 있다.

기금관리센터는 기금 직접운영 외에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을 위탁 주간운용사로 선정해 여유자금의 상당규모를 외부위탁운용관리(OCIO)하고 있다. KFR(한국펀드평가)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위탁운용자금 규모는 말잔기준 약 2조9000억원에 달한다. 기금관리센터는 서울 중구 서울 스퀘어 11층에 자리하고 있다.

반면 기금관리센터 상주인원이 10명 안팎에 불과해 단기적으로는 지역이전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국내 최대규모 기금인 국민연금이 기금운용본부의 전주 이전 이후 한동안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전례를 볼 때 방폐 기금관리센터 역시 지방이전에 따른 자산운용 전문인력의 이탈을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자산관리업계 한 관계자는 "금융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경주로의 대형기금 이전이라는 점에서 자칫 기금운용 문제가 발생했을 때 즉각적인 대응에 어려움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기금 규모가 2039년엔 현재의 4배인 19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중장기적으론 전문인력 및 관련 금융인프라 확충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도 있는 반론도 나온다.

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는 "현재도 위탁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지방이전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지금 들어가도 될까?…"내년 더 위기, 바닥 신호는 이것"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