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 흑산도 해상 어선에 큰불...긴박했던 구조 순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6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승아 기자 = 6일 오전 2시 54분경 전남 신안군 흑산도 북방 약 26km 해상에서 여수 선적 86톤급 근해안강망 어선 '2017 국제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목포해양경찰서 소속 구조팀은 연기로 식당 안쪽에 1시간 가까이 갇혀있던 선원 5명을 포함, 탑승자 13명을 모두 구조했다.

화재로 화상을 입은 4명과 호흡곤란을 보이는 3명, 손가락 골절 1명 등 환자 8명은 헬기로 이송됐다.

화재 당시 연기를 마셔 의식이 없던 선원 1명은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출동한 목포해경에 의해 40여 분만에 완전히 진압됐다.

한편 사고 선박은 자력으로 이동하여 다음 날 7일 새벽 3시경 여수항에 입항하는 대로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6일 오전 2시54분쯤 전남 신안군 흑산도 북쪽 약 26㎞ 해상에서 86톤급 근해안강망 어선 '2017국제호'에서 불이 나 선장과 선원 등 탑승자 13명 모두 구조됐다. 사진은 목포해경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목포해경 제공 동영상 캡처)2020.10.6/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6일 오전 2시54분쯤 전남 신안군 흑산도 북쪽 약 26㎞ 해상에서 86톤급 근해안강망 어선 '2017국제호'에서 불이 나 선장과 선원 등 탑승자 13명 모두 구조됐다. 사진은 목포해경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목포해경 제공 동영상 캡처)2020.10.6/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시 믿을 건 '큰 형님'?…급락장 속 '6만전자' 진가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