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T "요금제 개편 서두르겠다"…보급형 5G 요금제 내놓나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8 15: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동통신 3사 모두 요금제 인하 필요성 공감 "적극 나서겠다"

SKT "요금제 개편 서두르겠다"…보급형 5G 요금제 내놓나
이동통신 3사가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각각 요금제 인하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언택트 문화가 급속 확산하면서 휴대폰 개통도 온라인 통해 하게 됐다"며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현재보다는 이용자가 느끼는 요금 부담을 최대 20~30%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여기에 적극 공감한다. 저희 SK텔레콤도 고객 친화적이고 편익 증대되는 요금제 개편을 적극 추진토록 하겠다"며 "저희가 요금 인가제 대상이기 때문에 준비하고 출시하는데까지 늦어도 연말에서 내년 초까지는 하겠다. 최대한 빨리 하겠다"고 밝혔다.

강국현 KT커스터머부문장 역시 "올해 들어 온라인 비중이 늘어났고, 더 늘어나도록 노력하겠다"며 "일반 유통이 온라인에 적응하기엔 시간이 좀 필요하다. 그런 부분을 고려해 (요금 인하를)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변 의원은 KT에서 지난 5일 4만5000원대 5G 요금제를 내놓은 것을 언급하며 "3사 중 누군가 선도적으로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변 의원은 "온라인 유통망 확대를 계기로 통신요금을 낮춰 국민들이 힘들어하거나 (이통사가) 정부로부터 계속 압박받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역시 "제안에 적극 동의한다"며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