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체 쌓여간다" 현직 성형외과 전문의, 국감서 유령수술 실체 폭로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5,479
  • 2020.10.08 20: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감현장]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등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2020.10.8/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등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2020.10.8/뉴스1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국정감사에서 환자의 동의 없이 집도의사를 교체하는 '유령수술'(대리수술)의 실체가 폭로됐다.

김선웅 전 대한성형외과의사회 법제이사는 이날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출석해 "문제가 너무 심각하다. 인간 도살장 사업이라 할 정도다"라며 "한 병원에서 30명을 살해한 곳도 두어 곳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수술 중) 사망해도 보호자가 외부에 말을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흔히 살인공장이라고 하는데, 시체를 처리하는 방법, 보호자 입을 막는 방법에 대한 매뉴얼을 (병원이) 다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이사는 현직 성형외과 전문의로 유튜브 등을 통해 한국 성형외과의 유령수술과 공장식수술 행태를 알려온 인물이다. 일부 병원이 스타의사를 내세워 다수 환자를 받고, 실제 수술은 다른 사람이 '공장식'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게 김 전 이사의 주장이다.

김 전 이사는 또 복지부가 이같은 행태를 방임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복지부가 수술을 산업화 시키고 미래산업과 연관시키려 한다. 수술을 머리를 디자인하는 미용산업과 혼돈하는 것 같다"며 "엽기적 상황이 벌어지며 시체가 쌓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령수술로) 몇명이 죽었는지 조사하라고 했더니 복지부는 10년간 7명이라고만 했다. 사망자를 파악하라니까 '모른다', '관여할 바 아니다'라고만 했다"며 "오로지 필수의료 분야, 건보 재정 관련된 것만 관리하고 이쪽은 무방비상태로 둔 것"이라고 했다.

발언을 들은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복지부에 "사망자 숫자를 파악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복지부가 의사와 관련된 문제에는 너무 물러터졌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국감을 통해서 미처 몰랐던 사각지대를 많이 알려줘서 고맙다. 당연히 국민 생명, 건강을 책임지는 부서로서 알아야하는 문제고 이런 일들이 정책 사각지대에 있었다면 참 큰일"이라며 "사망자 수 추정 뿐 아니라 실태도 파악되게 특별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