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텔라 가영 "수영복 의상에 충격, 7년 수입 1000만원"…'미쓰백' 걸그룹의 이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9 09: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N미쓰백 캡처© 뉴스1
MBN미쓰백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MBN의 새 예능 '미쓰백'이 첫 방송부터 새로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지난 8일 처음 방송된 MBN '미쓰백'(기획 남성현/연출 안동수, 김지은)에서는 백지영, 송은이, 윤일상 3인의 멘토진과 8인 가수들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설렘과 눈물, 긴장과 웃음이 공존하는 이들의 만남은 새로운 예능 탄생을 알리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방송 전과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 화제성까지 입증하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미쓰백'에서 프로듀서와 인생 멘토를 맡은 백지영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내가 가수 생활이 21년 됐는데, 활발하게 활동하다가 지금 안 보이는 가수들이 너무 많다"라면서 재능이 있지만 잊혀간 후배들에게 인생곡을 만들어주고 싶은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인생 매니저' 송은이와 '인생곡 마스터' 윤일상이 합류한 자리에서 세 사람은 '인생곡이 없는 가수에게 기회를 준다',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탈락시키지 않는다', '가수에 대한 간절함이 있지만 지금은 잊힌 걸그룹을 찾는다'라는 프로젝트의 취지를 공유하며, 후배들에게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선물해 주고픈 마음을 한데 모았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하나둘씩 등장하는 멤버들과 이를 지켜보던 멘토진 3인방의 모습이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먼저 도착한 소율과 레이나는 자신의 얼굴이 잘 나오는 쪽으로 자리를 옮기며 걸그룹 본능을 드러내는가 하면, 어느새 나이로 서열 정리에 들어가는 한국인의 면모를 보인 것. 특히 마지막 멤버로 등장한 소연에 모두 기립, 예의를 갖추는 모습은 지켜보던 멘토진들의 웃음을 터뜨렸다.

특히 방송을 통해 공개된 세라, 소율, 가영의 인생 스토리는 안방극장에 충격과 먹먹한 감동을 전했다. 그룹 탈퇴 이후 겪은 경제적인 어려움, 그리고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고군분투하는 세라, 누구의 엄마, 누구의 아내가 아닌 자신을 찾고 싶다는 소율, 그리고 걸그룹 당시 파격적인 콘셉트로 트라우마가 생긴 가영까지 모두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중 가영의 고백이 충격적이었다. 지난 2011년 스텔라로 데뷔한 가영은 청순 콘셉트가 반응이 없자, 소속사의 의지로 수위 높은 섹시 콘셉트의 활동을 하게 됐다고. 가영은 "곡 촬영장에 갔는데 갑자기 수영복 의상으로 바뀌어 못 입는다고 했더니 (대표가) 찍어보고 이상하면 안 내보낸다고 했는데 그 사진이 나갔다"라고 활동 당시 고충을 털어놨다.

가영은 "그렇게 7년 계약기간을 다 채우고 탈퇴했다"면서 활동하는 동안 1000만원 정도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백지영은 "돈도 안 줬어? 아 짜증나"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각자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노래는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이소라의 '제발'에 마음을 담아 부르는 세라의 노래에 윤일상은 "그동안 걸어왔던 한과 고난이 목소리에 고스란히 남아있는 것 같다"라고 표현하는가 하면, 오랜만에 무대에서 김수희의 '남행열차'를 부르며 흥겨운 무대를 선사한 소율의 모습에 송은이는 "저 흥과 끼를 감추고 어떻게 3년을 살았어~"라며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후배들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선 백지영, 송은이, 윤일상 멘토들의 활약도 빛을 발했다. 안타까운 사연에 때로는 함께 분노하고, 때로는 함께 눈물지으며, 인생 선배이자 같은 길을 걸어온 연예계 선배로서 깊은 공감과 위로를 전해 훈훈함을 더한 것. 또 이 시간만큼은 어느 그룹 출신이 아닌 각자의 이름을 불러줄 것을 약속해 멤버들을 감동케했다.

이처럼 새로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든 '미쓰백'은 인생곡을 찾기 위한 힐링 여정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며,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드높였다.

매주 목요일 밤 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