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은하 "1년만에 30㎏ 늘어 94㎏…스테로이드 부작용에 쿠싱증후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9 1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이은하/ jtbc 캡처© 뉴스1
이은하/ jtbc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가수 이은하가 쿠싱증후군으로 급격하게 체중이 불었고, 다이어트와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JTBC '인생토크쇼 터닝포인트'에 출연한 이은하는 자신의 인생 그래프를 그리며 굴곡진 삶을 되돌아봤다.

특히 큰 빚으로 인해 마음고생 몸고생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버지 쓰러지시고 몇년 동안 스트레스를 받다 보니 허리디스크가 왔다"며 "수술을 해야 하는데 누워있는 동안 누가 돈을 버냐, 빚도 갚아야 하는데 그래서 병원에서 스테로이드 주사 맞으면서 3년을 버텼다"라고 했다.

이어 "그러다가 갱년기에 호르몬 변화까지 오면서 6~8개월에 30㎏이 쪘고 그게 쿠싱증후군이 된 거다"라고 했다. 1년만에 94㎏까지 체중이 늘었다고.

이은하는 "갑자기 찐 살을 빼기 위해 물만 먹으면서 굶었는데 100g도 안 빠진다. 쿠싱증후군이 그렇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2019년에 거의 빠져서 검사해보니 이제 (병이) 없다더라. 올해 봄부터 다이어트를 해서 10㎏ 정도 감량했다"면서 "살과의 전쟁이 가장 큰 고생이고 정말로 돈보다 건강이 더 중요하다"라며 건강한 삶을 다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