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망자 0명' 울산 주상복합 화재…대형참사 이렇게 막았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42
  • 2020.10.09 15: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한 3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큰 불이 발생, 불꽃이 치솟고 있다. 2020.10.09.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한 3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큰 불이 발생, 불꽃이 치솟고 있다. 2020.10.09. bbs@newsis.com
울산의 33층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가 13시간여 만에 초진(화재가 충분히 진압돼 확대 우려가 없는 상태)됐다.

다행히 대형 화재에도 불구하고 사망자와 중상자는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웃 주민들은 사망자가 없다는 소식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9일 울산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밤 오후 11시7분쯤 울산 남구 달동 주상복합아파트 삼환아르누보에서 발생한 화재는 약 13시간 뒤인 이날 오후 12시35분쯤 초진됐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한 3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큰 불이 발생, 9일 꺼져가든 불씨가 강풍으로 되살아나고 있다. 2020.10.09.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한 3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큰 불이 발생, 9일 꺼져가든 불씨가 강풍으로 되살아나고 있다. 2020.10.09. bbs@newsis.com
불이 난 주상복합아파트는 지하 2층, 지상 33층 규모(높이 113m)로 127가구와 상가가 입주해 있다. 화재 당시 수백명이 건물 안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내 연기가 퍼지자 주민들은 일사불란하게 화재 발생을 알렸다. 비상벨과 안내방송은 제때 안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대피 공지를 받은 대부분의 주민들은 신속하게 비상계단 등으로 탈출했다.

소방본부는 화재발생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피난층(15층·28층)과 옥상 등지로 주민들에게 대피할 것을 알렸다. 소방대원들은 최초 발화지점인 12층 위로 불이 순식간에 번지자 최고층까지 돌면서 내부로 옮아붙은 불을 끄는 동시에 인명 수색과 구조에 집중했다.

옥상으로 피신한 주민 40여명과 중간 대피소로 피한 70여명은 침착하게 소방대를 기다린 뒤 구조됐다. 대피 과정에서 다친 입주민 90여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연기흡입이나 찰과상 등 경상을 입었으며, 생명에 지장이 있는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풍, 알루미늄 외벽, 무용지물 스프링클러 등 최악의 상황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한 3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큰 불이 발생, 9일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0.09.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울산시 남구 신정동의 한 33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큰 불이 발생, 9일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0.09. bbs@newsis.com
당시 강풍주의보가 발효될 정도로 강하게 부는 바람을 타고 건물 외벽의 알루미늄 복합패널을 통해 건물 전체가 불길에 뒤덮였고, 옥상 수조의 물이 고갈되면서 스프링클러도 기능을 상실하는 최악의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입주민들은 소방대원들의 신속한 구조 노력과 입주민들의 침착한 대처가 대형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아파트 주민 A씨는 "밤새 고생한 소방대원들만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며 "이 고마움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다른 주민 B씨는 "연기 때문에 앞이 보이지 않아 대피하는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주민들이 위기 상황에도 크게 동요하지 않고 먼저 대피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침착하게 피난층인 28층으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신고 즉시 출동한 소방대원들의 적절한 현장 판단이 주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입주민들이 당황하지 않고 소방대원의 지시에 침착하게 잘 따라준 것도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