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곽상도 "문준용, 허위사실 공표·명예훼손…靑 민정수석실 뭐하나"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2 09: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 페이스북 캡처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를 향해 "대통령 아들이 허위사실 공표, 명예훼손죄를 저지르지 못하도록 민정수석실에서는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곽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 국회의원이 국정감사를 위해 증인에게 자료 요구한데 대해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까지 나서서 '상습적으로 무분별한 권한 남용으로 사람을 해치고 있다. 나쁜 사람'이라며 공개 비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곽 의원은 "해당 증인을 야당 국회의원이 증인으로 불러내 국감장에 대기시켜 놓은 것이라는 억측과 소설을 전제로 온갖 비난을 가한 것"이라며 "이렇게 해 놓고서도 오늘 이 시간까지 당사자에게 그 어떤 사죄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주용씨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곽 의원이 "건국대 이사장을 국정감사장(국감장)에 불러 자신의 시간 강사 평가자료를 요구했다"며 "곽상도는 상습적이고 무분별한 권한 남용으로 사람들을 해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곽 의원이 건국대 이사장에게)제 강의 평가를 달라고 했다는데, 한마디로 시간강사가 특혜 아니냐는 소리. 특혜가 없어도 이번에 강의 잘리겠다"며 "곽상도 나빠요"라고 적었다.

그러나 이후 대학 이사장을 국감장에 불러낸 인사는 곽 의원이 아니라 여당 의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되자 문 씨는 페이스북에 곽 의원에게 사과 의사를 밝히면서 "건국대 이사장은 다른 의원이 국감증인을 신청했던 것"이라며 "잘못 안 부분이 있다. 앞으로도 우리 페어플레이 하자"고 했다.

이를 두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대통령 아들이 SNS를 통해 야당 의원을 향해 공세를 펴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 ‘대통령 아들’이기 때문에 그 공세가 ‘손을 보겠다’는 신호로 비쳐질 수 있기 때문"이라며 "대통령 가족, 친‧인척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면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라고 반문했다.

또 "야당 의원한테 페어플레이를 운운한 것도 우습지만 엉뚱하게 시비 걸어놓고 난데없이 페어플레이 운운하는 것도 우습다"며 "대통령 아들과 야당 의원은 경쟁하는 관계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곽 의원과 문 씨는 지난해부터 문 대통령 딸 다혜 씨 부부의 해외 이주 의혹, 초·중·고 소프트웨어 교재 납품 관련 의혹, 문 대통령의 며느리 사업 지원 대상자 선정 등을 두고 설전을 이어오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