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국 아파트 1순위 청약 278만명, 1년 새 95% 증가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2 09: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국 아파트 1순위 청약 278만명, 1년 새 95% 증가
올해 1~3분기 전국 아파트 1순위 청약자가 278만명을 넘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축 아파트 수요가 전국적으로 확산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감정원 청약홈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전국 297개 단지에서 11만2102가구가 일반공급(특별공급 제외)됐고, 1순위 청약자는 총 278만183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일반공급 물량은 1만3812가구(14.1%), 청약자 수는 135만2576명(94.6%) 각각 증가했다. 이에 따라 평균 경쟁률이 14.54대1 에서 24.82대 1로 대폭 상승했다.

지역별 청약 경쟁률을 보면 서울 등 수도권은 5만3253가구 모집에 155만324명이 1순위 청약을 신청해 평균 29.1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광역시는 3만1439가구 모집에 94만9712명이 1순위 청약을 넣어 평균 경쟁률이 30.21대 1로 집계됐다. 지방도시는 2만7410가구 모집에 28만1800명이 1순위 청약을 신청해 평균 10.2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전국적으로 청약 경쟁률이 상승한 것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올해 들어 수도권, 지방광역시, 지방도시 등 모든 지역에서 1순위 청약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며 "수도권 1순위 청약이 급증한 이유는 인천, 경기 수원 등 비규제지역 풍선효과와 서울의 똘똘한 한채 신축 아파트 분양 수요가 크게 늘어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