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로·옥상 더 잘 보이게"… 정부, 매년 고해상도 항공영상 제공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2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시지역 항공영상 해상도는 2배 상향, 촬영주기 1년으로 단축… 4차 산업기술과 접목, 신산업 창출 기대

사진= 국토교통부
사진= 국토교통부
정부가 내년부터 기존보다 높은 해상도의 항공영상을 매년 촬영해 제공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그동안 도로만 식별 가능했던 수준을 넘어 가로등, 맨홀 같은 도로 시설물까지도 항공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내년부터 12㎝급 고해상도의 항공영상(항공사진, 정사영상)을 매년 촬영해 디지털 트윈국토 실현의 기반을 마련한다고 12일 밝혔다.

항공사진은 항공기에 탑재된 카메라를 이용해 국토를 촬영한 디지털사진이다. 정사영상은 촬영 당시 발생한 항공사진의 왜곡을 보정한 연속된 영상이다. 디지털 트윈국토는 지상·지하·실내·공중 등 현실 국토와 똑같이 구현된 가상현실을 말한다.

이번 계획은 최근 코로나 19 위기를 겪으며 우리 삶의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이다. 모든 국토를 데이터로 구현하는 디지털 트윈국토를 실현하기 위해 기획됐다.

그간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의 정확한 현황 파악, 변화상황의 모니터링, 국가기본도 수정 등에 활용하기 위해 전 국토의 항공영상을 촬영해왔다. 공공·민간 분야에서 이를 활용해왔다.

내년부터는 항공영상의 촬영주기를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해 최신의 항공영상을 제공한다. 디지털 트윈국토의 활용도가 높은 도시지역 항공영상 해상도를 2배가량 높여 고품질의 항공영상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항공영상의 해상도가 12㎝급으로 상향되면 디지털 트윈,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국토변화 자동탐지 등 신기술과 접목해 다양한 4차 산업분야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또 촬영주기가 1년으로 단축되면서 하늘에서 바라보는 국토의 변화상을 매년 보존할 수 있게 돼 생생한 우리 국토 역사를 기록할 수 있게 된다.

공공분야에서는 대축척 수치지도 제작, 불법건축물·국유재산 관리 등 행정업무 수행을 위해 별도로 구축하던 고해상도 항공영상을 매년 무상으로 공동 활용할 수 있어 기관별 중복투자 방지, 지자체 규모별 촬영주기 편차 감소, 행정효율 향상의 효과도 기대된다. 지난해 각 기관이 별도 추진한 12㎝ 항공사진 촬영규모는 약 230억원이다.

사공호상 국토지리정보원장은 “내년부터 구축되는 고해상도의 항공영상은 디지털 트윈 국토를 더욱 현실감 있게 구현해 스마트한 국토의 관리 및 운영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향후에는 더 나아가 AI(인공지능), 5G, IoT(사물인터넷),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등 4차 산업기술과 접목해 건설, 항공, 물류, 국방, 안전, 에너지 등 다양한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 책임운영기관인 국토지리정보원은 디지털 트윈국토를 위한 3D 공간정보, 자율주행차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등 미래를 견인하는 공간정보 인프라도 2021~2025년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로서 추진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