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생명연, '장(腸)내 염증 진단 스마트 미생물 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생물 이용한 새로운 형태의 질병 진단 및 치료제 개발 가능성 제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장을 들여다 보지 않고도 미생물의 형광신호로 장에 발생한 염증을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자료제공=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장을 들여다 보지 않고도 미생물의 형광신호로 장에 발생한 염증을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자료제공=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장내 염증 반응에 의해 생성되는 질산염(NO3-)을 장내미생물이 직접 감지, 형광신호를 내는 '스마트 미생물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향후 장내미생물을 이용한 새로운 형태의 진단 및 치료제 개발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합성생물학전문연구단 이대희·이승구 박사팀과 실험동물자원센터 황정환 박사팀은 산화질소의 최종 산화물인 질산염을 장내 염증 진단의 지표물질로 활용, 합성생물학 기반의 유전자회로를 개발하고 이를 프로바이오틱스균(EcN)에 도입해 비침습적 염증 진단이 가능한 '스마트 미생물'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질산염을 감지할 수 있는 유전자회로를 개발하기 위해 장내미생물과에 속한 대장균이 산소가 없는 상태에서 호흡시 질산염을 사용하는 점에 주목했다.

대장균의 고유한 신호전달계를 사용, 질산염을 감지할 수 있는 조절인자로 활용했다.

이어 감지된 신호로 단백질의 발현을 유도해 질산염의 존재 유무를 형광세기로 시각화 한 유전자회로를 개발한 것.

연구팀은 개발된 유전자회로를 프로바이오틱스 대장균에 도입, 질산염 감지 스마트 미생물을 제작했다. 생체 외(in vitro) 환경에서 스마트 미생물의 최적화 과정을 수행했다.

최적화된 이 스마트 미생물은 장내 환경과 유사한 뮤신(mucin)이 함유된 혐기성 배지 조건에서도 질산염을 성공적으로 감지할 수 있었다.

특히, 혐기 호흡 시 질산염 외에 사용 가능한 다른 전자 수용체들을 대상으로 기질 특이성 실험을 진행한 결과 질산염에 대한 높은 특이성을 나타내는 것도 확인했다.

개발된 이 스마트 미생물을 활용, 대장염(colitis)을 앓는 실험동물 마우스에서 장내 염증 감지 실험을 수행한 결과 건강한 마우스 그룹에 비해 염증이 유도된 마우스 그룹에서 질산염 감지 신호에 의한 형광 단백질 발현이 증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염증 진행 정도에 따른 대장 내 질산염 농도 증가와 대장 및 분변 샘플에서 분석한 바이오센서 내 형광 단백질 발현 증가 경향이 높은 유사성을 나타내는 것도 밝혀냈다.

다시 말해, 대장 내 염증은 질산염의 생성을 증가시키고 경구로 주입된 스마트 미생물은 대장에서 염증 반응에 의해 증가된 질산염을 감지, 형광 단백질을 발현함으로써 대장 및 분변 시료에서의 형광 세기 분석만으로도 대장 내 염증을 진단할 수 있었다.

연구책임자인 이대희 박사는 "장내 염증의 지표물질인 질산염과 티오황산을 동시에 감지, 형광을 띄는 스마트 미생물을 활용하면 비침습적 염증성 장질환 진단 기술 개발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분석화학 분야 세계적 저널인 'Biosensors & Bioelectronics (IF=10.257)'의 8월 20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