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피셜] SK, 민경삼 대표이사 선임... 류준열 사임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4 1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가 민경삼 전 단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사진=SK 와이번스
SK가 민경삼 전 단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사진=SK 와이번스
SK 와이번스가 신임 대표이사로 민경삼(57) 전 단장을 선임했다고 14일 밝혔다.

민경삼 신임 대표이사는 MBC 청룡, LG 트윈스 등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 은퇴 후 LG 트윈스 프런트와 코치를 거쳐 2001년 1월 SK와이번스에 입사했다. 민 대표이사는 운영팀장, 경영지원팀장, 운영본부장을 거치며 초창기 SK와이번스 전력의 토대를 닦았고, 2010년부터 2016년까지 7년간 단장직을 수행하면서 프런트를 포함해 재직 기간 동안 구단이 한국시리즈 우승 3회와 준우승 4회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는 데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이로써 민 대표이사는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는 처음이자, 야구인 출신으로는 김응용 전 삼성 사장에 이어 두 번째로 프로야구단 사장이 됐다.

SK에 따르면 류준열 대표이사가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새로운 대표가 내년 시즌을 발 빠르게 준비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신임 대표이사 선임작업에 들어갔다.

SK는 신임 대표가 야구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과 인적 네트워크, SK와이번스 조직과 문화에 대한 이해, SK와이번스 야구 재건을 위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이에 따른 적임자로 민경삼 전 단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결정했다.

한편, 지난 5년간 SK와이번스를 이끌었던 류준열 전 대표이사는 SK텔레콤 고문으로 위촉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마이너스'에 맘급한 서학개미들, '이 상품' 대거 담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