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연평도 찾은 국민의힘 "자진 월북 믿을 수 없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4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연평도=뉴스1) 박세연 기자 = 이만희 농해수위 국민의힘 간사가 14일 소연평도 대피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14/뉴스1
(연평도=뉴스1) 박세연 기자 = 이만희 농해수위 국민의힘 간사가 14일 소연평도 대피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14/뉴스1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소연평도를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월북'이라는 정부 발표를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4일 현장 논평을 내고 "해경의 브리핑을 듣고 소연평도에서 2㎞ 떨어진 실종 추정지점과 NLL(북방한계선) 근방 현장 탐사를 한 후 소감은 한마디다"며 "자진 월북은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힘 위원들(간사 이만희 의원)은 소연평도를 방문했다.

배 대변인은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무궁화10호 선장, 어촌계장 등 이곳을 가장 잘 아는 분들의 말씀을 통해서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며 "물살이 거세고 자주 바뀌어 헤엄쳐 북한에 가기는 불가능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배 대변인은 "연평도 주민들의 발언 등 모든 정황이 월북 가능성을 일축하지만 정부는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월북’을 고집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책임을 개인의 일탈로 돌리려는 파렴치한 시도가 아닌지 의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을 피살하고 우리를 공격할 최신무기를 보란 듯이 자랑하는 북한을 보고도 여전히 ‘종전선언’ 이벤트만 갈구하는 대통령과 국민을 월북자로 몰아세우는 정부를 더는 신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