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바라기 화분 속 카메라가…6개월간 딸 욕실·방 엿본 새아버지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5,532
  • 2020.10.15 06: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 = 뉴스 1
/사진 = 뉴스 1
집 안 곳곳에 놓인 화분 속에 휴대폰을 설치해 6개월간 두 딸을 불법촬영한 새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4일 경찰에 따르면 8월 경기도 안산시의 한 가정집에 있는 해바라기 조화 속에 휴대전화가 숨겨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바라기 조화 속 휴대전화에는 보조배터리까지 연결돼 있었으며, CCTV 앱이 설치돼 실시간으로 샤워실이 촬영되고 있었다. 거실과 다른 방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카메라가 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자는 이 집에 거주하는 20대 자매 중 언니로, 화장실 선반 구석에 있던 해바라기 조화에서 반짝이는 물체를 발견하고 확인한 결과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수사 결과 딸들을 불법촬영한 범인은 10년간 함께 살았던 40대 새아버지로, 지난 2월부터 약 6개월간 불법촬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새아버지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큰 딸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며 "집에 들어가기 전 큰 딸이 집에 있는지 미리 확인하기 위해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새아버지가 화장실과 작은 딸의 방에까지 휴대전화를 설치한 만큼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하고 지난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