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쟁·대공황보다 힘든 코로나…선진국 나랏빚 '사상 최고'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5 10: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영업을 중단한 프랑스 마르세유의 한 식당 앞 모습. /AFPBBNews=뉴스1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영업을 중단한 프랑스 마르세유의 한 식당 앞 모습. /AFPBBNews=뉴스1
코로나19 여파로 전세계 각국의 재정 상황이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국제통화기금(IMF)는 아직 지갑을 닫을 때가 아니라고 지적한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IMF는 새로운 재정 보고서를 내고, 올해 전세계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는 98.7%로 사상 최고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년 대비 15.7%포인트나 상승할 것으로 내다본 것이다.

IMF는 지금까지 각국의 코로나19 관련 재정 지원 규모가 세계 GDP의 12%에 해당하는 11조7000억 달러(약 1경3400조원) 규모에 달한다고 밝혔다.

특히 선진국의 재정지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선진국의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125.5%보다 전년보다 20.2%포인트가 악화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6년(124%)를 넘어 사상 최대가 된다. 1933년 경제대공황(80%), 2009년 금융위기 직후(89%)를 크게 웃돈다.

특히 일본의 부채비율은 28.2%포인트 증가한 266.2 %로 선진국 중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미국은 부채비율이 22.5%포인트 증가한 131.2%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유로존 101%, 중국 61%로 전망됐다.

신흥국의 공공부채도 전례 없는 수준이다. 신흥국 GDP 대비 부채비율은 65%로 2009년 금융위기 직후(41%)와 1946년 종전 직후(47%)를 한참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

IMF "저금리 기조를 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높은 수준의 부채는 즉각적인 위험은 아니다"라면서도 "부채의 팽창이 계속되면 장기적으로는 금리 상승을 초래하고 재정의 지속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이날 IMF와 세계은행(WB)의 연차총회에서도 “플러그를 일찍 뽑으면 심각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그러면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각국 정부가 IMF의 권고를 무시한채 긴축정책 시행을 서두르다가 위험이 커졌던 사례를 들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저소득 국가의 실업률과 빈곤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인해 '잃어버린 세대'가 등장할 위험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IMF는 각국에서 공공 투자가 GDP의 1 %만큼 증가하면, 선진국과 신흥국에서 2년간 최대 3300만명의 고용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