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원서 점심 먹는데…음식 안 주자 까치가 눈 쪼아 각막 뚫려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610
  • 2020.10.16 07: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호주 까치/사진=유튜브 캡쳐
호주 까치/사진=유튜브 캡쳐
호주의 한 남성이 까치에 두 눈을 쪼여 크게 다친 사건이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호주ABC 방송에 따르면 빅토리아 주 동부에 위치한 공원에서 점심을 먹던 중 까치의 공격을 받았다. 제임스 글린드먼(68)은 벤치에 앉아 있었는데 까치가 다가왔다고 전했다.

제임스는 "까치가 날 쳐다봤지만 나는 아무런 음식도 주지 않았고 그때 까치가 날 공격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왼쪽 눈을 쪼였지만 끝까지 음식을 놓지 않았고 까치는 제임스의 오른쪽 눈마저 날카로운 부리로 쪼기 시작했다. 단 몇 초만에 일어난 일이지만 제임스는 심각하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임스의 눈에는 피가 흐르고 앞이 흐릿하게 보이는 등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그는 가까스로 구급차를 불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의사들은 까치가 제임스의 각막까지 뚫은 것으로 보고 두 시간 동안 봉합수술을 진행했다. 제임스는 수술 후에도 앞이 흐릿하게 보였지만 이내 시력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호주 왕립 빅토리안 눈·귀 병원에 따르면 조류로 인해 눈 부상을 입는 환자는 연간 60명에 달한다. 특히 늦겨울부터 봄철에 새의 공격이 급증한다. 짝짓기 시기에 호주 토종 까치들이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면서 자신들의 영역을 침범한 사람들을 공격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빅토리아 주에서는 야생동물을 잡거나 죽이는 행위가 법적으로 금지돼있는 만큼 사람들이 모자나 헬멧 등으로 머리를 감싸고 짝짓기 영역을 침범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