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근 대위 '가짜뉴스' 유포자 "악성 댓글 더 이슈화…재밌어서"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023
  • 2020.10.16 13: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이근 대위가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의 콘텐츠 '가짜사나이' 교관들을 대상으로 가짜 뉴스를 유포한 네티즌을 직접 만났다.

1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에 '내부고발자를 만났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는 자신이 '가짜사나이' 갤러리 관리자 중 한 명이라고 밝힌 A씨의 내부고발 인터뷰가 담겨 있다.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A씨는 '가짜사나이' 갤러리에서 이근, 로건, 정은주 등에 대한 여론을 선동하고 조작했다며 "이근의 세월호 3000만원 사건, 김계란에 대한 악성 댓글 및 가학성 논란을 우리가 삭제하지 않고 오히려 더 이슈화시키기 위해 입을 맞춰 진행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근 빚투 사건, 에이전트H 학폭 논란, 이근 세월호 사건, '가짜사나이' 가학성 논란, 로건 논란, 또 다른 교관에 대한 악성 댓글과 소문까지 통제하지 않고 여론조작을 하고 선동했다"라고 밝혔다.

A씨는 "단순히 재미를 쫓고 희열감을 느끼기 위해 조작했다"고 털어놨다.

갤러리 운영자들의 내부고발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김계란과 로건을 향해 '스스로 목숨을 끊어라' '할복하라'는 등 심한 게시글이 올라오는 걸 보게 됐다"라고 말했다. 과거엔 사태의 심각성을 몰랐다고 했다.

A씨는 "가짜뉴스를 우리가 선동하고 그 분들에게 피해가 가게된 점 죄송하게 생각하고, 더 이상 이런 악의적인 이슈를 쫓기 위한 가짜 뉴스와 여론 선동과 조작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근은 해당 영상에 나오는 사람은 부 관리자라며 갤러리의 총 관리자는 미성년자 신분이라 따로 촬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캡처
이어 이근은 법정 대리인의 입회 하에 나눈 대화 내용을 글로 정리했다고 밝히고 '가짜사나이' 갤러리 총 관리자의 사과문을 공개했다.

사과문에서 가짜사나이 갤러리 총 관리자는 "지속적으로 갤러리의 다른 글들을 삭제하거나 관리해서 갤러리 이용자들의 생각을 조작했고 다른 사건도 터트리자면서 모함했다"라며 "(단톡방에)사람들을 더 끌어모아서 글을 올리라 했고 공론화하라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이 끝난 후 갤러리의 긍정적인 댓글들을 삭제하고, 부정적인 글들만 남겨뒀다. 긍정적인 글들은 삭제하면서 여론 관리를 했고, 갤러리가 계속 활발해져서 제가 큰 갤러리에 대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고 잘못을 시인했다.

한편 이 같은 논란에 디시인사이드 측은 "심한 수위의 비방 게시물 정리 되지 않음"의 이유로 '가짜사나이' 갤러리를 이날 오전 폐쇄했다. 해당 갤러리는 지난 8월 만들어져 26만명 가량의 회원을 모으고 디시인사이드 인기 갤러리 5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한편 이근은 최근 채무 논란부터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의 김용호씨 폭로로 과거 성추행 벌금형 판결, UN 경력 위조, 폭행 전과 등이 있었다고 알려졌다.

이근은 채무 논란에 대해 당사자와 만나 오해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성추행 의혹엔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며 추행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UN 경력 허위 의혹에 대해서는 UN여권을 공개하며 반박했다.

이근은 지난 14일 김용호를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소했다.

로건, 정은주는 유튜버 정배우로부터 불법퇴폐업소, 백마, 흑마, 초대남, 소라넷 초대남 등 불법 성매매를 했다고 알려졌다. 이들은 직접 불법성매매를 한 게 아니라고 부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