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은행 "라임펀드 로비 전혀 사실무근, 법적조치 검토"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6 21: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리은행 "라임펀드 로비 전혀 사실무근, 법적조치 검토"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재개 청탁을 위해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에 로비했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우리은행은 16일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라임펀드 관련 피의자가 입장문을 통해 '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을 로비했다'고 적시한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으로 지목돼 수감중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옥중 입장문을 냈다.

김 전 회장은 "검사장 출신 야당쪽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한 후 실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게 로비를 했고 (검찰) 면담 조사에서 얘기했음에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며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은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으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준엽 서울남부지검 전문공보관은 "검사 출신 야당정치인의 우리은행 로비 의혹은 현재 수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