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주·탕정 다시 북적…디스플레이 협력사도 "보릿고개 넘었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8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디스플레이 르네상스]③

[편집자주] 한국 디스플레이업계가 중국에게 추격 당한 LCD의 긴 불황을 끝내고 다시 뛰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생산량을 크게 늘렸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차세대 QD 양산 체제를 갖추기 위해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두 번 다시 중국의 추월은 없다"는 각오로 새로운 르네상스를 준비하는 디스플레이 산업의 현주소를 점검한다.
파주·탕정 다시 북적…디스플레이 협력사도 "보릿고개 넘었다"
불황에 시달리던 디스플레이업계가 차세대 투자 확대를 발판으로 실적 기대감을 키우면서 협력업계에도 온기가 돌기 시작했다. 업계 전반의 LCD(액정표시장치) 적자 타격으로 대기업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냈던 중소기업에서 더 기대감이 크다.

18일 디스플레이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최근 경기 파주사업장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10.5세대 생산라인(P10) 등에 장비 반입을 시작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주춤했던 OLED 시장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중국 광저우 OLED 공장이 본격 가동하자 국내에서도 차세대 투자에 속도를 올리는 분위기다.

투자가 재개되면서 사업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협력사 임직원들이다. 지난해 LG디스플레이 구조조정의 여파를 받았던 협력업체들이 다시 사업장 곳곳을 채우고 있다. 디스플레이 증착기 전문업체 야스가 지난달 파주 사업장 장비 공급 계약을 맺은 데 이어 다른 장비 협력사들도 LG디스플레이와 공급 계약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10 생산라인은 TV용 대형 OLED 패널 중에서도 가장 큰 10.5세대 패널을 생산하는 LG디스플레이의 차세대 전략 요충지다. 이전의 8.5세대(2500×2200㎜) 패널에서는 65인치 TV용 패널을 3장밖에 만들지 못하지만 10.5세대(기판 크기 3370×2940㎜)에서는 8장까지 만들 수 있다. 생산 효율이 2배 이상 늘어나는 데다 앞으로 70인치·80인치대 TV용 패널 시장도 염두에 둘 수 있게 되는 셈이다.

LG디스플레이는 시장 상황을 반영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장비 반입을 이어가겠다는 신중 모드지만 협력업계에서는 일단 투자가 재개된 만큼 한숨 돌렸다는 기색이 역력하다.

LG디스플레이 협력업체 관계자는 "모처럼 일감이 늘면서 작업장에 활기가 돈다"며 "계획된 일정에 따라 차질없이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 탕정 사업장에도 협력업체 임직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올해 말까지 LCD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하고 내년 양산을 목표로 차세대 QD(퀀텀닷) 디스플레이 전환에 착수하면서 협력업체들도 바빠졌다. 지난 7월 착수한 탕정 사업장의 QD 설비 입고 작업이 이달 들어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면서 연말까지 설비 세팅 작업이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달 말 패널·프레임·소재·부품 등 5개 중소·중견협력사와 함께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업재편도 승인받았다. 승인 기업들은 사업재편 기간 동안 신규 고용을 2500여명 늘릴 예정이다.

디스플레이 장비업계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산업은 1차부터 2차, 3차 협력사까지 고용을 포함한 경제적 파급 효과가 촘촘하고 광범위한 업종"이라며 "LCD에서 OLED, QD로 기술을 전환하는 시기와 맞물려 적잖은 협력업체가 보릿고개를 겪었지만 투자가 본격화하면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업계 협력사 관계자도 "올 상반기 국내 디스플레이 투자가 침체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권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중국을 중심으로 관련 투자가 이뤄지면서 겨우 실적을 유지해왔다"며 "최근 국내에서도 투자가 재개되면서 숨통이 트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