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벽 2시 걸려온 민원 전화에 라면·쌀 보낸 공무원, 무슨 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41
  • 2020.10.17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기도청 세정과 세무관리팀에 근무 중인 전종훈 주무관./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청 세정과 세무관리팀에 근무 중인 전종훈 주무관./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청의 새내기 공무원 전종훈 주무관이 생활고로 자살까지 하려 했던 한 장애인에게 라면과 쌀을 보내 도움을 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세정과 세무관리팀에 근무 중인 전종훈 주무관은 지난달 20일 새벽 당직근무 도중 수원시에 거주하는 한 장애인으로부터 민원전화를 받았다.

전 주무관은 "새벽 2시가 넘어 전화를 받았는데, 민원인께서 '최근 일자리를 잃어 식사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는 등 생활고를 겪고 있다. 살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다'며 자살하겠다고 하셨다.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전 주무관은 침착하게 대응했다. 전 주무관은 "민원인에게 사람 대 사람으로 대화를 해보자고 제안했다. 이야기를 들어드리니 나중에는 울기까지 하셨다"고 밝혔다.

그러자 민원인은 "뇌질환을 앓고 있어 3개월마다 검사를 받는데 검사비가 180만 원이나 된다. 최근 일자리를 잃어 생활에 어려움이 많다"고 자신의 상황을 털어놨다.

전 주무관은 "식사도 못 하셨다는 말에 주소를 여쭤보니 알려주지 않으셨다. 민원목록에 주소가 적혀있어 휴대전화로 옮겨 적었다"며 "당직이 끝나고 집에서도 민원인 생각이 떠나지 않았다. 끼니문제라도 당장 해결해 드려야겠다는 마음에 라면과 쌀을 민원인 주소로 주문해 보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자신도 어릴 적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아 정부의 도움을 받았다. 어릴 때는 그런 도움을 받는다는 사실이 부끄러울 때도 있었다"며 "당시 감정이 떠올라 내가 조금이라도 도울 수 있다면 돕는 게 옳다고 생각했다"며 도움을 준 이유를 밝혔다.

그 뒤 민원인이 전 주무관을 찾아와 감사의 인사말을 전했다. 전 주무관은 "사실 저에 대한 관심이 쑥스럽고 당황스럽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제가 만난 민원인과 같이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그분들이 더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 주무관은 군대 경계부대 근무 중 공무원 시험을 준비해 합격한 뒤 지난해 9월24일 경기도로 발령을 받아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