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프랑스 교사 왜 참수됐나…"학부모가 페이스북에 신원 공개"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917
  • 2020.10.18 13: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참수된 채 발견된 프랑스 교사 사뮤엘 프티가 재직하던 중학교에 그를 추모하는 촛불과 꽃이 놓여있다. © AFP=뉴스1
참수된 채 발견된 프랑스 교사 사뮤엘 프티가 재직하던 중학교에 그를 추모하는 촛불과 꽃이 놓여있다. © AFP=뉴스1
프랑스 파리 근교에서 목이 잘린 채 발견된 교사의 신원이 지난 7일 학부모의 페이스북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살해된 교사 사뮤엘 프티(47)는 이달 초 수업시간에 무함마드 풍자 만평을 학생들에게 보여줬다.

이후 수업을 들었던 한 이슬람교도 여학생의 학부모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동영상을 올려 불만을 표시했다. 학부모는 자신의 딸이 수업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가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프랑스 검찰에 따르면 다음날 학생의 아버지는 학교 교장을 찾아 항의했으며, 당일 저녁 교사의 신원과 학교의 주소를 공개하는 내용의 페이스북 동영상을 올렸다.

며칠 뒤인 12일에는 또 다른 남성이 이 여학생을 인터뷰한 영상이 유튜브에 등장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남성은 화면에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향해 "교사를 제거하지 않으면 시위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후 지난 16일 오후 5시쯤 프티 교사는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약 25㎞ 떨어진 이블린주 콩플랑 생토노린 학교 인근 거리에서 목이 잘린 채 발견됐다.

장 프랑수아 리카르 프랑스 프랑스대테러검찰청(PNAT)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여학생의 아버지가 2014년 이슬람 급진 수니파 무장 세력 이슬람국가(IS)의 시리아 지부에 가입한 이복누나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리카르 검사는 프티가 살해된 뒤 여학생의 아버지와 유튜브 속 남성을 포함해 10명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설명했다.

프티의 살해 용의자는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체첸공화국 출신 18세 남성 압둘라흐 안조로프로, 6세 때 가족과 함께 프랑스에 망명을 신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올해 프랑스 거주 허가를 받았다.

안조로프는 범행 현장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흉기를 들고 가다가 발각됐고 경찰을 공격하려다 사살됐다. 그의 휴대전화에서는 프티의 사진과 자신의 살해 사실을 고백하는 메시지가 발견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