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김경협 "특검 좋다…주호영, 서로 의원직 걸자"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8 14: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공수처 지연 안 돼…야당 후보 추천부터 하고 특검하자"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쟁을 완전히 끝내고, 평화체제로 이행해 나가기 위해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발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20.06.15.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쟁을 완전히 끝내고, 평화체제로 이행해 나가기 위해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발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20.06.15. photothink@newsis.com
작년 1월 옵티머스 관련 단기투자 펀드에 가입했던 것으로 알려진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좋다. 얼마든지 특검하자"며 "단 공수처 출범을 위한 야당 추천부터 한 뒤 특검 결과에 의원직을 걸고 책임지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1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께 긴급 제안한다"며 "권력형 비리게이트라고 확신한다면 저의 제안을 수용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작년 1월 자신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관리하던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고 업무처리를 일임한 뒤 기한이 만료돼 투자금을 돌려받았다. 며칠 전 언론사로부터 옵티머스 펀트 투자 문의 전화를 받고 증권사 직원에게 알아보니 작년 가입한 상품이 옵티머스 펀드였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는거다.

김 의원은 "하마터면 투자금 모두 날릴 뻔했다. (증권사 직원도) '자신도 이런 사고가 날 줄은 꿈에도 몰랐다'는 답변이 있었다"며 "이게 전부다. 문제가 있는 펀드인 줄 알았다면 투자를 했을까. 사고날 줄 알면서 투자하는 사람이 어디에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런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께서는 저와 진영 장관이 투자한 것을 두고 권력형 비리 게이트 운운하며 특검을 요구했다"며 "좋다. 얼마든지 특검 하자"고 역제안했다.

다만 조건을 내걸었다.

김 의원은 "단 특검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도구로 악용되어서는 안 된다"며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 추천부터 하고, 특검 결과에 대해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제가 기재위원으로서 이 펀드에 대해 공개되지 않은 고급정보를 활용했거나 저의 투자가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면, 사법적 책임은 물론, 의원직부터 내려놓겠다"고 약속했다.

주 원내대표에게도 "반대로 저의 투자가 권력형 비리가 아닌 단순 투자인 것이 확인될 경우, 주호영 원내대표도 의원직 사퇴로 책임지겠다고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위 두 가지가 충족되면, 제가 김태년 원내대표와 민주당을 설득한다"며 "저의 투자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확신한다면 저의 제안을 수용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그게 아니라면 근거 없는 주장으로 저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지금이라도 사과하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직후 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특검' 여부에 대해 김태년 원내대표와 협의했냐는 질문에 " 구체적인 말씀은 안 드렸다. (같은 당) 의원 몇분과 상의했는데, 이정도 조건이면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