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근 대위 "인간 쓰레기, 나 잘못 건드렸다"…'동료 사망 연루설'에 분노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8,698
  • 2020.10.19 07: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이근 대위 인스타그램
/사진=이근 대위 인스타그램
성추행과 폭행 전과, 허위경력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이근 대위가 '동료 사망 연루설'까지 제기한 유튜버 김용호의 주장에 분노를 표했다.

이근 대위는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전 여친 사망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한 김용호의 주장이 허위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근 대위는 "지금까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정○○씨가 사망했겠냐"며 "이 사실은 정○○씨 가족분들도 다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씨 가족에게 2차 트라우마 피해가 가는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이어 "(그동안)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다"며 "저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또 댓글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을 지목하며 "내 사생활 그렇게 잘 아냐, 이 인간 쓰레기들. 나 잘못 건들었어"라고 했다.

이어 "동료로서 정○○씨를 사랑했고 내가 없었던 현장에서 안타까운 사고로 갔다"며 "저질 돈 버는 방식으로 이렇게 죽은 사람을 끌어 당겨와서 이런 행동하냐. 두고보자"고 경고하기도 했다.

또한 이근 대위는 "거짓말한 적 없다. 가짜 뉴스를 믿든, 가세연과 기타 쓰레기를 믿든, 여러분들의 자유다.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떳떳하다"며 "고소장 또 갈 것"이라고 2차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앞서 김용호는 이근 대위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사람의 사망과 이근 대위가 관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이근 대위는 폭행 전과 논란, 채무 논란, UN 경력 사칭 의혹 등 각종 구설수에 휩싸였다.

이에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에 나섰고,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광고 및 방송 업계는 이근 대위에 관련된 콘텐츠를 모두 삭제, 편집한 상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