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애꾸눈 마누라' 고소에 김근식 "공인의 품격 지켜라"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9 08: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사진=뉴시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사진=뉴시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애꾸눈' 표현을 쓴 기자를 고소한 조국·정경심 부부를 향해 "좀스러움을 넘어 집착이고 복수"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 교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인의 권리 말고 공인의 품격을 지키세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오보 기사라고 기자를 고소하고, 가짜 뉴스라고 유튜버를 고소하는 것은 뒤끝 작렬하는 좀스러운 사람이긴 하지만 그럴 수 있다"면서도 "개인의 페북 글마저도 형사고소 하는 것은 좀스러움을 넘어 집착이고 복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인이고 공인이라면 페북에 악성 댓글을 달고 SNS상에서 욕하는 사람들에게 고발하지 않는다"라며 "친구차단도 안 한다. 그게 순리"라고 꼬집었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방송사 이모 기자를 모욕 및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지난해 4월 SNS에 여권을 비판하며 "조국 수석이란 자도 애꾸눈 마누라가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란다"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는 사고로 한쪽 눈을 실명한 장애인"이라며 "시각장애인을 향해 '애꾸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시각장애인에 대한 명백한 경멸·비하·조롱"이라고 고소 경위를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건희보다 '승어부'한 인물 없다"…이부진 오열 속 영결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