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조 투자는 부담?…'낸드 세계2위' 불구 SK하이닉스 주가↓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1: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늘의 포인트]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SK하이닉스는 연결기준 2019년 3분기 영업이익이 47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 감소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6조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 하이닉스 분당사무소의 모습. /사진=뉴스1
(성남=뉴스1) 조태형 기자 = SK하이닉스는 연결기준 2019년 3분기 영업이익이 47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 감소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6조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 하이닉스 분당사무소의 모습. /사진=뉴스1
SK하이닉스 주가가 흔들린다.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 부문을 10조원대에 인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약세 흐름이다.

증권가 전망은 나쁘지 않다.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낸드플래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결정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이 높다. 다만 10조원이 넘는 투자금액에 대한 우려도 존재한다.



SK하이닉스 (111,500원 상승2500 2.3%)는 이날 오전 11시20분 현재 1.85%(1600원) 내린 8만5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주요 내용 공시로 30분 늦은 9시30분 거래를 시작한 SK하이닉스는 초반 4.84% 급등했지만 이후 하락세로 전환했다. 낸드 사업에 10조원이 넘는 돈을 투자한다는 점이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SK하이닉스는 미국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 부문을 90억달러(약 10조3104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국내 M&A(인수합병) 사상 최대 규모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인수를 통해 그동안 약점으로 꼽히던 낸드플래시 부문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SK하이닉스는 D램 부문에서 삼성전자에 이어 2위지만 낸드 부문은 5위에 그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낸드플래시 시장점유율은 삼성전자 35.9%, 키옥시아 19%, 웨스턴디지털 13.8%, 마이크론 11.1%, SK하이닉스 9.9%, 인텔 9.5% 순이다. 이번 인수를 통해 SK하이닉스가 20%에 가까운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업계 2위로 뛰어오르게 된 것이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인텔의 낸드 대련 생산시설과 관련 IP, SSD 기술 경쟁력 등을 즉시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도움이 될 것"이라며 "SK머티리얼즈, 솔브레인 등 낸드 관련 소재 업체의 공급량 증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도 "SK하이닉스의 eSSD 점유율 확대 등 장기적인 비즈니스 경쟁력 확대가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경쟁사 이탈에 따른 시장 안정화 효과도 점쳐진다. 현지 보도가 나온 이후 미국 시장에서 웨스턴디지털과 마이크론 주가도 각각 8%, 2% 상승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역사에서 배운 교훈은 콘솔리데이션은 굿 뉴스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단기적으로 낸드 사업에 10조원이 넘는 돈을 투자한다는 점은 다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메모리 산업의 콘솔리데이션 전개된다는 점은 주가에 긍정적이지만 낸드 플래시 사업의 단기 흑자 전환이 어렵다는 점은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박유악 연구원은 "2018년 1분기 이후 낸드 업황 사이클 움직임에 따른 인텔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10% 수준"이라며 "인텔 메모리 사업 인수가 SK하이닉스 단기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한편 인텔이 메모리 사업을 구조조정하는 이유는 지속적 손실과 미중 무역 분쟁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미 인텔은 2018년 메모리 반도체 파트너였던 마이크론과 결별하는 등 메모리 사업 구조조정을 진행해왔다.

김경민 연구원은 "이미 삼성전자와 키옥시아가 석권하고 있는 낸드 플래시 사업을 유지하기보다 원천 기술을 보유한 옵테인에 집중하는 것이 상대적으로 나은 선택"이라고 분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