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직원 '해외연수' 논란…한국연구재단 "표절 전수조사 하겠다"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정감사]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사진=뉴스1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사진=뉴스1
국비를 지원받아 2016년부터 2019년 사이 해외 연수를 다녀온 한국연구재단 임직원 14명 중 8명이 표절 연구 보고서를 제출한 데 대해 노정혜 재단 이사장이 "표절에 대한 부분은 철저하게 스스로 점검하고 관리했어야 했다"고 사과했다.

20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한국연구재단 등 정부출연연구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노 이사장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노 이사장은 조 의원의 '(연구 보고서에 대해) 표절 여부를 전체 조사하고 재발 방지 방안을 제시해달라'는 질책에 "그렇게 하겠다"고도 약속했다.

한국연구재단은 매년 임직원 2~3명에게 인당 5000만원 가량을 지원해 해외 연수 기회를 주는 '국외교육훈련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연수를 다녀온 임직원들은 60일 내 연구 보고서를 제출해 연구 활동을 했다는 점을 증빙해야 한다.

조 의원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한국연구재단 임직원들의 '국외교육훈련사업' 참가 후 연구 보고서를 입수해 표절 검증 업체 '카피킬러'를 통해 표절 여부를 검사한 결과 14건 중 8건이 표절 연구 보고서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표절 보고서로 확인된 8건 중 표절률 77%에 해당하는 보고서도 있다. 완전히 다 베낀 것"이라며 "내부 규정을 보면 60일 내 보고서만 제출하면 사업이 종료된다. 그러니까 적당히 표절해서 의례적으로 보고서를 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재단이 매년 국내 학술·연구과제를 선정해 정부 연구자금을 지원하는 기관으로서 과제 선정시 내부 연구윤리지원센터를 통해 표절 여부를 엄격히 검증한다는 점을 거론하며 "외부에 대해선 연구자에 대해 엄격하게 표절 여부를 검증하면서 내부에선 줄줄 (세금이) 새고 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