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6조원 굴리던 헤지펀드 1위 라임, 8년만에 사라진다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20: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에 입주한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환매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라임자산운용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12일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 34명은 라임의 '프라이빗 뱅커'(PB) 등 금융관계자 60여명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로 남부지검에 고소했다.   투자자들은 판매자들에게 속아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해 최소 1억원에서 최대 33억원까지, 평균 3억원 정도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0.2.19/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에 입주한 라임자산운용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환매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라임자산운용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12일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 34명은 라임의 '프라이빗 뱅커'(PB) 등 금융관계자 60여명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로 남부지검에 고소했다. 투자자들은 판매자들에게 속아 라임자산운용의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해 최소 1억원에서 최대 33억원까지, 평균 3억원 정도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0.2.19/뉴스1
지난해 6조원에 육박하는 자금을 운용하며 국내 헤지펀드업계 1위에 오른 라임자산운용이 설립 8년여 만에 등록 취소됐다.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8월 첫 조사에 나선지 1년 2개월만이다.

'희대의 펀드사기'로 불리며 1조5000억원 규모의 환매연기 사태를 부른 라임의 주요 임직원은 모두 구속된 상태다. 펀드 돌려막기 의혹에서 시작된 라임사태는 1년이 넘도록 자본시장업계를 뒤흔들고 있다.

펀드운용과정에서 증권사와 결탁해 펀드부실을 알고도 이를 묵인하는 등 다수의 불법혐의도 드러났다. 이번 라임운용의 등록취소에 이어 증권사, 은행 등 판매사에 대한 강력한 제재도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에 파견 간 금감원 직원이 조사내용을 라임 측에 전달하고, 정관계 연루의혹까지 터졌다. 라임사태가 채 마무리도 되기 전에 옵티머스운용의 5000억 규모의 펀드사기 사건도 발생하며 파장은 자본시장업계를 넘어 국회와 검찰로까지 번지는 중이다.


◇금감원 제재심, 라임운용 등록취소·핵심임원 해임권고


6조원 굴리던 헤지펀드 1위 라임, 8년만에 사라진다

20일 금감원 산하 제재심의원회는 이날 오후 8시경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등록취소와 핵심임원 해임권고를 결정했다. 지난달 말 라임 측에 사전통보한 내용과 동일하다. 제재심은 특정 집합투자기구의 이익을 해하면서 자기 또는 제삼자 이익도모금지 위반으로 등록취소 및 신탁계약 인계명령을 금융위에 건의키로 했다. 이번 제재심 결정은 이후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원회 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라임의 등록취소 이후 펀드자산을 이관받을 가교운용사 '웰브릿지운용'의 등록절차는 이미 마무리됐다. 웰브릿지운용은 현재 펀드이관을 위한 수익자동의서를 받고 있는 중이며 라임의 등록취소가 마무리되는 대로 자산회수에 나설 계획이다.

라임자산운용의 '아바타'로 불린 포트코리아와 라움자산운용은 투자자의 요청 등에 따른 집합투자재산 운용행위 금지 위반 등으로 업무일부정지, 라쿤자산운용은 기관경고 조치를 받았다. 앞서 포트코리아와 라움은 지난달 말 각각 영업정지와 임원정직을 사전통보 받은 바 있다.

이들 운용사는 라임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펀드를 만들어 우회 지원해 제재를 받았다. 이들에 지원된 라임펀드 자금은 총 5000여억원으로 전해졌다.


◇화끈하게 오르고 무섭게 떨어졌다


6조원 굴리던 헤지펀드 1위 라임, 8년만에 사라진다

라임운용은 지난해 7월 펀드 돌려막기 의혹이 불거지기 전만 해도 국내 헤지펀드업계 1위 운용사였다. 운용하는 자산규모만 6조원에 육박하는 등 당시 사모펀드를 통한 모험자본 육성을 권장하던 금융당국에게도 호평을 받아왔다.

라임은 지난 2012년 스마트라임, 라임투자자문을 거쳐 2015년말 전문사모펀드 인가를 받으며 본격적으로 헤지펀드 시장에 진출했다. 운용사 전환 첫해였던 2016년엔 당기순이익이 1억7900만원에 불과했고 2017년에도 2억1300만원으로 부진한 성적을 보였다.

하지만 2018년부터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한 해에만 83억5187만원 순이익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3800% 급성장했고 운용자산(AUM) 규모도 같은기간 2조원이 넘게 증가했다. 공격적으로 사모펀드 갯수를 늘리며 시장확대에 나선 결과였다.

두자릿수 수익률을 기록하며 입소문을 타자 자금이 밀려들었고 2019년 6월말 기준 운용자산은 5조6633억원까지 치솟았다.


◇7월부터 시작된 '악몽'


라임자산운용 원종준 대표(왼쪽)와 이종필 부사장이 2019년 10월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에서 최근 62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 관련해 브리핑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라임자산운용 원종준 대표(왼쪽)와 이종필 부사장이 2019년 10월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에서 최근 62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 관련해 브리핑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정점을 찍은 라임은 지난해 7월부터 끝없는 낭떠러지로 추락했다. 당시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전환사채(CB) 파킹거래 의혹이 제기될 때만 해도 당국과 시장 모두 사건이 이렇게까지 커질 줄 예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10월부터 라임의 유동성위기가 불거지기 시작했다. 10월1일 274억원 규모의 사모채권펀드 3개가 환매연기됐고 그로부터 일주일 뒤인 8일, 모(母)펀드 2개에 재간접으로 투자된 펀드 약 6200억원도 환매연기됐다. 같은달 14일엔 해외 재간접형태로 조성된 2436억원 규모의 무역금융펀드 38개 환매가 추가로 연기됐다.

11월엔 라임의 운용총괄부대표인 이종필 부사장이 도주했고, 무역금융펀드가 투자한 미국 펀드운용사가 등록취소되는 등 악재가 쏟아졌다.

금감원은 지난 2월 중간검사 결과를 통해 라임은 유동화가 어려운 장기 비시장성 자산에 투자하면서 개방향 혹은 만기가 짧은 단기폐쇄형 구조로 펀드를 설계했다고 밝혔다. 리스크가 높은 펀드구조에 더해 증권사로부터 펀드자산의 최대 100%까지 추가로 돈을 끌어와 고위험 상품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엔 라임사태의 전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여권인사와 검사 등에게 술접대 등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정치권으로도 사태가 확산 중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