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체온 37도' 로하스, 결국 선별진료소로... 확진시 리그 중단 가능성 [★수원]

스타뉴스
  • 수원=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7: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 wiz 로하스. /사진=kt wiz
kt wiz 로하스. /사진=kt wiz
KT 위즈 외국인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30)가 결국 선별진료소로 이동했다.

KT 관계자는 20일 "로하스가 열이 떨어지지 않아 가까운 아주대 병원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로하스는 이날 오전 감기 몸살 증상을 나타내 병원에 입원했다.

KT 관계자에 따르면 로하스가 자택에서 체온을 측정했을 때 37.2도가 나왔다. KT위즈파크에 출근해서는 37도의 미열을 보였다.

이에 따라 로하스는 일단 병원으로 이동했다. 수액을 맞으며 회복 추이를 지켜봤다. KT 관계자는 "링거를 다 맞은 후에도 고열이 지속 되면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계획"이라 밝혔었다.

안타깝게 로하스는 열이 떨어지지 않았다.

음성 판정을 받게 되면 문제 없이 리그는 이어진다. 로하스도 곧바로 합류 가능하다.

하지만 양성이 나오면 KBO리그 전체에 비상이 걸릴 수 있다. KBO는 "선수단 내 확진자 발생 시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긴급 실행위원회 또는 이사회 결의를 통해 리그 중단 여부를 결정한다"고 정해놓았다.

KBO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캡처.
KBO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