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사3명에 1000만원 룸살롱 접대"…전담수사팀 떴다(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8: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조부·형사부 차출…라임펀드 비리 종전수사팀 담당 秋 "공정·독립 수사보장" 지시 하루만에…"신속수사"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됐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 News1 안은나 기자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됐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로 '검사 비위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이 이를 수사하기 위해 별도로 전담 수사팀을 구성했다.

서울남부지검은 20일 "'라임 사태 관련 검사 향응수수 등 사건 수사 전담팀'을 별도 구성했다"고 밝혔다.

별도 수사팀은 총 5명으로 구성된다. 금융조사부 소속 검사 4명, 형사부 소속 검사 1명 등이다.

수사 지휘는 김락현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이 한다. 그는 지난 8월 인사 때 라임 수사팀에 합류해 관련 로비 의혹과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장은 기존 라임 수사팀도 지휘한다. 형사6부는 라임펀드 판매비리 등 기존 사건도 담당하고 있다. 또 검찰은 강기정 전 정무수석 로비 의혹을 수사하던 A검사를 형사6부에서 형사4부로 이동시켰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새로운 수사팀 형성에 따른 형사부 인력 공백을 충원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별도 전담팀 구성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지시에 따른 것이다. 추 장관은 전날 "라임 사건에 대해 공정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보장할 필요가 있다"며 "서울남부지검은 라임 관련 로비 의혹이 제기된 검사와 검찰수사관을 수사·공판팀에서 배제해 새롭게 재편하라"고 지시했다.

김 전 회장의 옥중 폭로가 계기가 됐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2019년 7월께 A변호사와 서울 청담동 소재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 술접대를 했고 이 중 1명은 얼마 뒤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폭로했다.

법무부는 이를 토대로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김 전 회장을 접견하는 등 감찰을 진행해 접대 대상 지목 검사를 특정했고, 이들을 서울남부지검에 수사의뢰한 바 있다.

서울남부지검은 "별도 전담 수사팀은 (검사 비위와 관련한) 제반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