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RE:TV] '불청' 김홍표, 교통사고 후 일용직→대리운전까지…다시 도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5: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BS '불타는 청춘' © 뉴스1
SBS '불타는 청춘'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불타는 청춘' 김홍표가 교통사고 이후 다사다난했던 지난날을 고백했다.

지난 2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전남 함평을 찾은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 친구 김홍표와 더불어 곽진영, 신효범, 김혜림, 조하나, 오승은, 구본승, 최성국, 김광규, 최민용이 함께했다.

이날 김홍표는 드라마 '임꺽정'을 통해 인기를 얻던 중, 불의의 교통사고로 배우의 꿈을 접어야 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김홍표는 "교통사고 나면서 '임꺽정' 마무리를 못 하고 나왔다"며 병원에 누워있느라 촬영을 할 수 없었던 사연을 전했다. 이어 김홍표는 "조수석에서 자고 있었는데 맞은편 차와 정면충돌했다"며 끔찍했던 그때의 사고를 설명했다.

김홍표는 교통사고를 자책하며 원망도 많이 했다고. 그는 "스트레스 때문에 24살 나이에도 뼈가 빨리 붙지 않았다. 그때 공황장애부터 조울증, 강박증, 대인기피증이 생겼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김홍표의 SBS 공채 탤런트 동기인 최성국은 동기 중, 가장 먼저 주목을 받았던 김홍표를 떠올리며 더욱 안타까워했다. 최성국은 "김홍표가 한참 시작하면서 주목받고 있던 시기라 더 안타까웠다. 병원에 1년 넘게 오래 있었다"고 말했다.

김홍표는 서울에서 배우 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어 무턱대고 광주로 내려가 취업전선에 뛰어들었고, 일당을 받으며 조경 일과 간판 일을 배웠다고 전했다. 그는 "기술을 배우려 했다. 일이 많지 않은 시기에는 대리운전까지 했다"며 다사다난했던 지난날을 떠올렸다.

그러나 김홍표는 간판회사에 다니던 중, 우연한 연락을 받고 2주 동안 촬영을 하며 다시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김홍표는 "다신 배우 못하겠다고 생각했었다. 간판 자격증 따서 회사를 차리려고 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김홍표는 2주의 촬영 이후, 다시 연기를 하겠다고 마음 먹었지만 더는 연기 일이 이어지지 않았다. 그는 불안한 마음에도 친구의 도움으로 서울로 올라가 다시 연기에 문을 두드렸고, 끝내 연극을 시작으로 다시 연기를 이어나가게 됐다. 김홍표의 끈기에 모두가 앞으로의 꽃길을 응원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