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휴우~ 부양책 타결 되겠네" 긍정적 신호에 증시 반등[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06: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샌프란시스코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9월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샌프란시스코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9월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반등에 성공했다. 2조2000억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추가 부양책을 놓고 트럼프 행정부와 협상을 벌이고 있는 민주당의 1인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합의를 낙관하면서 시장에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부양책 없어도 되지만 있으면 경기회복 더 빨라져"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13.37포인트(0.40%) 오른 2만8308.79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16.20포인트(0.47%) 뛴 3443.12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37.61포인트(0.33%) 상승한 1만1516.49에 마감했다. 이른바 MAGA로 불리는 MS(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알파벳(구글의 모회사), 아마존 모두 올랐다. 페이스북은 2% 넘게 뛰었다. 반면 테슬라는 모두 2% 이상 내렸다.

델로스 캐피탈자문의 앤드류 스미스 수석투자전략가는 "난 부양책 합의가 실패한다고 해서 경기회복이 미뤄진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면서도 "다만 부양책이 타결된다면 그동안 예상했던 것보다 경기회복이 더 빨리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더 큰 부양책 원해" 양보



11월3일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추격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민주당 안보다 더 큰 규모의 부양책을 원한다"고 밝혔다. 대선 전에 추가 부양책을 의회에서 통과시키기 위해 대규모 부양을 선호하는 민주당에 또 한번 양보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모두는 아니지만 공화당도 동의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마크 메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과의 협상에서 부양책 규모를 1조9000억달러로 (종전보다 1000억달러) 높여 제안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가계와 중소기업들에게 직접 현금을 지급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공화당이 요구했던 1조6000억달러보다 높은 1조8000억달러를 민주당에 제시한 바 있는데, 이 역시 민주당이 거부하자 또 한번 금액을 높인 것이다.

그러나 공화당 상원의 2인자인 존 튠 원내총무(사우스다코타)는 부양책 규모를 늘린 백악관의 제안에 대해 "공화당에 충분한 찬성표가 있을지 의심스럽다"며 "상원 통과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펠로시 "합의 낙관적" 화답


펠로시 의장은 이날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행정부와의 협상에서 진전을 이뤘고 희망컨대 오늘이 끝나기 전에 우리가 어디에 있는 지 알게 될 것"이라며 "난 낙관적"이라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의 대변인 드류 해밀은 전날 "펠로시 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날 약 1시간 동안 전화로 협상을 벌이며 의견 차이를 좁혔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앞서 펠로시 의장은 대선 전 추가 부양책을 의회에서 처리하기 위한 합의 시한을 20일 밤까지로 제시했다. 상·하원 표결 절차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할 때 행정부와 민주당이 이때까진 협상을 타결해야 11월3일 대선 전 통과가 가능하다는 게 펠로시 의장의 입장이다.

그러나 이날 펠로시 의장은 "오늘은 우리가 합의해야 하는 날이 아니라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위한 양측의 조건들을 협상 테이블에 올리는 날"이라며 자신이 제시한 합의 시한의 의미를 축소했다. 이날 이후에도 협상을 이어나갈 수 있다는 뜻이다.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이달초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 재개과 코로나19(COVID-19) 사태 극복을 위한 지방정부 지원 등을 위해 2조2000억달러의 추가 부양 패키지를 하원에서 통과시켰다.

그러나 상원을 지배하는 공화당은 민주당이 집권한 지방정부들을 돕는 데 연방 자금을 투입할 수 없다며 버티고 있다.




WTI 1.5%↑…달러화·금값 동반 약세



부양책 합의 기대에 국제유가도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11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63센트(1.5%) 오른 41.4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12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밤 10시47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17센트(0.4%) 상승한 42.79달러에 거래 중이다.

달러화는 약세였다. 이날 오후 5시49분 현재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36% 내린 93.09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금값도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2.30달러(0.12%) 하락한 1909.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